• 카카오스토리
  • 검색

대우조선, 디섹 700억원에 매각…'영구채'도 발행

  • 2016.12.23(금) 17:35

설계자회사 디섹, 키스톤 PE에 매각 완료
1조원 규모 영구채 발행‥부채비율 하락

대우조선해양이 설계 자회사인 디섹을 매각하고 영구채 발행을 결의하는 등 경영정상화에 박차를 가한다.

대우조선해양은 사모투자전문회사인 키스톤PE와 자회사인 ㈜디섹의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이 보유하고 있는 디섹 지분 70%의 매각금액은 약 700억원이다.

또 대우조선해양은 1조원 규모의 영구채를 오는 29일 발행한다고 밝혔다. 30년 만기에 이자율은 3.0%이다. 영구채 발행이 완료되면 대우조선해양은 완전자본잠식에서 벗어나 부채비율은 900% 정도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디섹은 선박과 해양플랜트 제품의 설계와 품질검사 등을 전문으로 하는 대우조선해양의 자회사다. 올해 3분기까지 매출 3637억원, 영업이익 344억원, 당기순이익 185억원을 달성했다. 


이에 더해 향후 디섹의 원활한 독자 운영과 매각에 따른 해외 고객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대우조선해양이 보유하고 있는 설계관련 프로그램과 데이타 등을 디섹에 지속적으로 제공하는 서비스계약도 함께 체결했다. 이를 통해 대우조선해양은 매각대금 외에 서비스 사용료 약 124억원도 추가로 확보하게 됐다.

이번 디섹의 매각 성공으로 대우조선해양이 경영정상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자회사를 비롯한 자산의 매각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디섹 매각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자회사 매각이 본격적으로 진행될 것”이라며 “이를 통한 유동성 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현재까지 약 1조6000억원 규모의 자구안을 완료했으며 이는 올해말까지 목표였던 1조5000억원을 초과 달성했다.

아울러 수주절벽을 대비해 기존 추가 자구안 보다 7000억원 가량 늘어난 총 6조원 규모의 생존전략을 실행 중에 있다. 앞으로 회사의 매출목표와 보유자원 활용계획 등과 연계하여 순차적으로 생산 자회사 등의 매각도 진행할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