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아시아나 6번째 A380 도입..장거리 강화案 '완성'

  • 2016.12.25(일) 14:34

내년부터 A350 30대, 2019년부터 A321-NEO 25대 도입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에서 김수천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A380 6호기의 도입행사를 가졌다고 25일 밝혔다. 이 초대형 기종을 6대째 도입함으로써 장거리 노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3년 계획을 완성했다는 설명이다.

 

새로 도입한 아시아나항공 A380 6호기는 오는 26일부터 인천~시드니 노선에 동계 성수기 기간 동안 한시적으로 투입된다. 내년 3월부터는 인천~프랑크푸르트 구간을 매일 운항하게 된다.

 

아시아나는 6대의 A380을 활용해 장거리 노선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기재운용의 효율성을 극대화 한다는 방침이다. ▲LA(일 2회) ▲뉴욕(일 1회) ▲프랑크푸르트(일 1회) 등에 투입해 이들 노선의 공급력을 확대하는 게 우선이다. 또 고객편의 중심의 기내시설과 고급스러운 서비스로 장거리 노선 환승 수요도 끌어들인다는 계획이다.

 
▲ A380 6호기(사진: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는 2014년 5월 A380을 첫 도입했다. 아시아나는 각 클래스 별 수요에 맞춤형 설계를 적용해 퍼스트 12석, 비즈니스 66석, 이코노미 417석 등 총495석의 좌석을 이 기종에서 공급한다.

 

일등석 개념인 '퍼스트 스위트'는 32인치 개인용 모니터, 국내 최초 좌석 입구 트윈 슬라이딩 도어를 설치해 프라이버시를 강화했다. '비즈니스 스마티움'은 180도 수평으로 펼쳐지는 침대형 시트와 지그재그형 좌석배열을 적용해 자유로운 출입을 강화했다. 이코노미석은 슬림시트를 장착해 34인치의 넓은 좌석간격을 제공한다.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은 "최신예 A380기를 미주, 유럽, 대양주 노선에 집중 투입해 이들 장거리 노선의 경쟁력을 높이는 한편, 프리미엄 항공사로서의 위상을 더욱 공공히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내년부터 차세대 중대형 항공기 A350 30대를, 2019년부터 A321-NEO 25대를 2025년까지 순차 도입해 중장기 성장기반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