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차그룹에게 가장 기대하는 신기술은?'

  • 2016.12.26(월) 14:17

소비자 투표결과 '자율주행' 1위로 선정
커넥티드 카·수소전지차 등 상위 랭크

소비자들이 현대차그룹이 보유한 신기술 중 가장 높은 기대를 가지고 있는 기술은 '자율주행차' 기술인 것으로 조사됐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19일부터 25일까지 7일간 공식 홈페이지(http://www.hyundai.co.kr)를 통해 진행한 투표 이벤트인 ‘2016 현대자동차그룹 콘텐츠 어워드’ 결과, 가장 기대되는 신기술로 자율주행이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콘텐츠 어워드’는 미래를 주도해 나갈 현대차그룹의 다양한 기술력을 알리기 위해 이번에 처음 실시됐다. 공식 블로그를 통해 올해 소개된 8가지 신기술 중 가장 기대되는 신기술에 투표를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8가지 신기술은 ▲자율주행 ▲커넥티드 카 ▲수소전기차 ▲전기차 ▲웨어러블 로봇 ▲내진용 철강재 ▲초장대교량 기술 ▲자기부상열차다.

이 중 32만명이 투표하며 많은 호응을 얻은 ‘콘텐츠 어워드’에서 자율주행이 총 7만5914표를 얻어 1위로 선정됐다. 자율주행은 지난 8월 현대·기아차 기술 연구소에서 기아차 쏘울 EV 자율주행 차량이 스스로 주차를 시연하는 모습이 영상으로 공개돼 큰 화제를 모았다.

이어서 2위(6만676표)를 차지한 커넥티드 카는 자동차가 모든 생활의 중심이 되는 ‘카 투 라이프(Car to Life)’ 시대를 예고해 고객들의 호기심을 불러 일으켰으며 3위(5만3552표)를 차지한 수소전기차는 배기가스 배출이 전혀 없고 주행 중 대기 공기를 정화시키는 친환경차로 올 한해 큰 주목을 받았다.

4위(5만3202표)를 차지한 전기차는 지난 11월 1회 충전으로 351km를 주행하는 아이오닉 일렉트릭 주행 영상이 일주일만에 유튜브 조회수 300만뷰를 기록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5위(3만279표)에는 아이언맨 수트로 불리며 미래 운송수단으로 활용하기 위해 개발 중인 웨어러블 로봇이 뽑혔다.

이 밖에도 6위(2만7533표)에는 지진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현대제철의 내진용 철강재 개발 기술이 뽑혀 안전 관련 신기술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7위(2만816표)는 세계 최장 길이의 다리를 연구하는 현대건설의 초장대교량 기술이 선정됐다. 마지막으로 현대로템에서 개발한 국내 최초 도시형 자기부상열차 개발 기술이 선정됐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올 한해 현대차그룹이 소개한 신기술에 보내주신 고객 여러분의 많은 관심에 보답하고자 이번 콘텐츠 어워드를 준비했다”며 “내년에도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커넥티드 카, 자율주행, 친환경차 등 더 많은 고객들이 흥미를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신기술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제작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