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CES 2017]LG전자, '어깨 위에 스튜디오를 올렸다'

  • 2016.12.27(화) 10:25

외장 스피커 적용 '톤 플러스 스튜디오'
하이파이 DAC 탑재..원음 가까운 음질 제공

LG전자가 외장 스피커를 갖춘 ‘톤 플러스 스튜디오’를 앞세워 블루투스 헤드셋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LG전자는 내년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제품 전시회 CES 2017에서 2017년형 톤 플러스 4종을 선보인다고 27일 밝혔다.

 

‘톤 플러스 스튜디오’는 기존 LG 톤 플러스 시리즈 특유의 넥밴드 디자인에 4개의 외장 스피커를 탑재해 생생한 사운드를 제공한다. 2개의 상단 스피커는 사용자의 양쪽 귀 바로 밑에 위치해 귀 주변에서 입체적인 사운드 존(Sound Zone)을 형성한다.

 

사운드 존은 사용자에게 마치 콘서트 현장에 와 있는 듯한 임장감(臨場感)을 느끼게 해준다. 우퍼 역할을 하는 하단의 진동 스피커는 양쪽 쇄골 부분에서 풍부한 저음을 몸으로 느낄 수 있게 해 준다.

 

 

이 제품은 고성능 하이파이 DAC(Digital to Analog Converter)을 탑재해 원음에 가까운 음질을 제공한다. 또 LG전자는 디지털 음향기술 전문 회사 DTS와의 협업을 통해 또렷하고 생생한 음향을 구현한다.

 

LG전자는 내년 초 한국과 미국을 시작으로 ‘톤 플러스 스튜디오’를 세계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LG전자는 내년 블루투스 헤드셋 제품군을 전년대비 50% 이상 늘리며 선택의 폭을 넓혔다. ▲무선 이어폰 모듈로 선 없이 사운드를 즐기는 HBS-F110 ▲메탈 소재 진동판이 사용된 스피커 유닛 적용으로 깨끗한 음색을 구현하는 HBS-920 ▲음향 전문회사 JBL社와 협업해 고품격 음질을 탑재한 HBS-820 등을 차례로 출시할 예정이다.

 

LG전자 IPD(Innovative Personal Device) BD 박형우 상무는 “고객이 원하는 기능을 효과적으로 반영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왔다”며 “혁신적인 제품으로 세계 블루투스 헤드셋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