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난동 승객에게 '전기충격'…대한항공 테이저건 쏜다

  • 2016.12.27(화) 11:27

기내 안전 개선 위한 교육 강화
테이저건 사용 조건·절차·장비 개선

기내 난동 승객에 대한 미숙한 대응으로 도마에 올랐던 대한항공이 관련 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지난 20일 발생한 기내 난동시 테이저건(Taser gun)을 사용하지 못한 점에 대한 지적이 빗발치자 이에 대한 사용조건과 절차를 개선했다.

 

대한항공은 27일 서울 공항동에 있는 객실훈련센터에서 기내 안전 개선을 위한 대책을 발표하고, 기내 난동 상황에 실제 대처하는 훈련 등 관련 승무원 교육내용을 공개했다. 이번 교육을 통해 대한항공은 항공 안전을 위협하는 기내 난동 행위에 보다 단호하고 적극적으로 대처한다는 방침이다.

 

이번에 마련한 기내 안전 개선 대책은 ▲기내 난동 발생 시 조기 진압 위한 테이저 사용 조건·절차 및 장비 개선 ▲전 승무원 대상 항공보안훈련 강화 등이다.

 

대한항공은 지난 20일 베트남 하노이를 출발해 인천으로 향하던 여객기 KE480편 프레스티지석에서 한국인 승객 임모(34)씨가 만취 상태로 옆자리 승객과 승무원들을 폭행하고 침을 뱉는 등의 난동을 피웠지만 이를 제대로 진압하지 못해 곤욕을 치렀다.

 

특히 진압 과정에서 승무원 1명과 승객 2명이 다쳤으며, 대한항공 여 승무원이 테이저건을 해당 승객에게 조준하기도 했지만 직접 사용하지는 않았다. 경찰은 이 승객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 지난 20일 베트남 하노이를 출발해 인천으로 향하던 여객기 KE480편에서 한국인 승객 임모(34)씨가 난동을 부렸다. 이 여객기에 함께 탑승하고 있던 팝스타 리차드 막스는 대한항공의 난동객 대처가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사진은 리차드 막스 페이스북 캡쳐

 

이에 대한항공은 승객이나 승무원의 생명 또는 신체의 긴급한 위험이 있거나 항공기 비행 안전 유지가 위태로울 경우 등 중대 사안에만 테이저를 사용할 수 있었던 것을 기내 난동시에는 적극적으로 사용토록 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최근 항공기 내에서 승무원 및 다른 승객의 안전을 위협하는 기내 난동 사례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지만 승무원들이 테이저 사용을 주저하는 경우가 많았다”며 “이 때문에 기내에서 발생하는 폭력행위나 난동 등에 빠르고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테이저 사용 조건과 절차를 개선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현행 안전훈련 뿐 아니라 실습 훈련을 강화해 실질적인 대응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실제 객실과 똑같은 목업(Mockup)에서 유형별 모의 실습 과정을 추가하고, 제한된 공간에서 기내 보안장비를 활용해 상황을 제압할 수 있는 훈련을 반복해 승무원들의 현장 대처능력을 강화한다.

 

아울러 관리자급인 객실사무장 및 부사무장은 항공보안 훈련 횟수를 연 1회에서 3회를 늘리고, 연 1회 외부 전문가에 의한 위탁교육을 받도록 할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