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7]삼성전자, 퀀텀닷 모니터 라인업 강화

  • 2016.12.29(목) 13:26

퀀텀닷 커브드 모니터 2종 공개
고해상도 제품 등 프리미엄 시장 겨냥

삼성전자가 내년 1월 5일부터 8일까지(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 가전전시회 ‘CES 2017’에서 한층 업그레이드 된 퀀텀닷 모니터 라인업을 공개한다.

 

삼성전자가 선보이는 퀀텀닷 커브드 모니터 CH711(27형, 31.5형)은 퀀텀닷 디스플레이 기술 뿐만 아니라 WQHD(2560*1440)의 고해상도와 sRGB 125%의 높은 색재현이 가능해 사진·영상 편집과 그래픽 작업에 적합하다. CH711은 1800R의 곡률로 시청 몰입감을 극대화했고, 178도의 넓은 시야각으로 어떤 위치에서든 선명한 화질을 즐길 수 있다.

 

또 AMD 프리싱크 기술을 탑재해 고화질 영상을 끊김 없이 부드럽게 즐길 수 있다. 눈에 피로한 블루 라이트를 감소시켜주는 ‘아이 세이버 모드(Eye Saver Mode)’가 제공된다.

 

 

이밖에도 베젤이 거의 없는 3면 바운드리스 디자인과 커브드 라인으로 뛰어난 몰입감과 고급스러움을 준다. 스탠드 내부에 전원선과 HDMI 케이블 등을 내장할 수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번 ‘CES 2017’에서 고해상도 모니터 신제품(UH750, SH850) 등 전략 모니터 시리즈를 추가로 공개한다. UH750은 28형으로 출시되는 초고화질 UHD 모니터로 1ms의 빠른 응답속도와 퀀텀닷 디스플레이 기술을 갖춰 생동감 넘치는 화면을 즐길 수 있다.

 

SH850(23.8형, 27형)은 WQHD 고해상도와 3면 바운드리스 디자인을 적용했고, ▲높낮이 조절 ▲화면 상하 각도 조절 ▲ 모니터 좌우 회전 ▲ 화면 가로·세로 전환 등을 지원해 소비자 사용 환경까지 고려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석기 전무는 “삼성전자는 지속적인 기술 혁신을 통해 모니터 라인업을 강화함과 동시에 프리미엄 모니터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사용자의 편의와 최고의 경험을 위한 제품을 만드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