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어닝 2016]현대중공업, 4년만에 '1조 클럽' 재진입

  • 2017.02.09(목) 17:01

조선 3사와 현대오일뱅크 실적 호조
구조조정 통한 체질개선·수익성 확보

현대중공업이 4년 만에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했다.

현대중공업은 9일 작년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액은 전년대비 15% 감소한 39조3173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흑자전환한 1조6419억원을 나타냈다. 당기순이익도 전년대비 흑자전환한 6823억원이었다.

작년 4분기 매출액은 전년대비 7.1% 감소한 10조3427억원,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흑자전환한 4377억원을 기록했다.

이로써 현대중공업은 작년 1분기 3252억원을 기록, 10분기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한 이래 4분기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아울러 지난 2012년 이후 4년 만에 영업이익 1조원 돌파했다.


현대중공업이 호실적을 거둘 수 있었던 것은 조선 3사와 현대오일뱅크의 실적 덕분이었다. 조선 3사는 수익성이 양호한 선박의 건조 비중 증가와 원가절감 및 공정효율화 추진으로 전년대비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조선 3사에서만 영업이익 7100억여원을 기록했다. 현대오일뱅크도 정제마진 상승과 판매량 증가로 8000억여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이밖에 해양플랜트부문도 야드 과밀화를 해소, 공정이 안정적으로 진행됨에 따라 흑자를 기록했다. 분사를 앞두고 있는 건설장비, 전기전자 등도 지속적인 원가절감 등을 통한 체질개선으로 영업이익 1조원 돌파에 힘을 보탰다.

현대중공업은 경쟁력 회복을 위해 작년 한 해 동안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임금반납 등 자구계획을 적극 실천하고 터보기계, 그린에너지 분사 등 사업조정을 통한 경쟁력 강화에도 노력해 왔다. 보유주식 및 부동산 등 비핵심자산 매각을 통해 현금을 확보해 재무건전성 제고에 힘쓴 결과, 2015년 말 220%였던 부채비율(연결기준)이 지난해 말 175%로 대폭 개선됐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2017년은 일감부족으로 그 어느 때보다 힘든 경영여건이 예상되지만, IMO 환경규제로 인한 신조발주, 유가 상승에 따른 해양플랜트 발주 등 긍정적인 기대 요소도 있는 만큼 전 임직원이 일치단결하여 흑자를 이어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