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차 '신형 i30', 유럽 해치백 평정했다

  • 2017.02.14(화) 08:46

독일 아우토빌트誌 비교 평가서 '최고점'
총 7개 항목 중 5개 항목에서 1위 차지

현대차 신형 i30가 유럽 준중형 해치백 비교 평가에서 최고 점수를 받았다.

현대차는 독일 최고 권위의 자동차 전문 잡지 아우토빌트(Auto Bild)지가 최근 실시한 유럽 준중형 해치백 5개 차종 비교 평가에서 신형 i30가 1위를 차지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아우토빌트지 비교 평가는 현대차 신형 i30, 오펠 아스트라, 마쯔다 3, 르노 메간, 푸조 308 등 5개 차종을 대상으로 ▲차체 ▲파워트레인 ▲주행성능 ▲커넥티비티 ▲친환경성 ▲편의성 ▲경제성 등 7개 항목에 걸쳐 진행됐다.

신형 i30는 총점 750점 만점 중 531점을 얻어 1위를 차지했으며,오펠 아스트라(523점), 마쯔다 3(496점), 르노 메간(490점), 푸조 308(486점)이 뒤를 이었다.

특히 신형 i30은 총 7개 평가항목 중에서 주행성능과 커넥티비티를 제외한 나머지 5개 항목에서 모두 1위를 기록해 다양한 측면에서 소비자를 만족시킬 수 있는 차로 인정받았다.


아우토빌트지는 신형 i30에 대해 “일상생활 용도로 매우 견고하고 실용적으로 잘 만들어진 성공적인 차량”이라며 “특히 균형 잡힌 승차감이 강점이며, 제동성능과 엔진성능, 커넥티비티 분야에서도 이전 모델 대비 경쟁력을 높였다”고 평가했다.

신형 i30는 앞서 아우토자이퉁(Auto Zeitung)지가 현대차 i30, 세아트 레온, 오펠 아스트라, 포드 포커스 등 해치백 4개 차종을 대상으로, ▲차체 ▲파워트레인 ▲주행 안락성 ▲주행 역동성 ▲환경·경제성 등 5개 항목에 걸쳐 진행한 비교 평가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이번 평가에서 신형 i30는 제동성능과 민첩한 핸들링, 다양한 안전사양 등이 호평을 받으며 총점 5000점 만점 중 3096점을 획득, 세아트 레온(3074점), 오펠 아스트라(3028점), 포드 포커스(3011점) 등 경쟁 차종을 제치고 동급 최고 경쟁력을 입증했다.

이로써 신형 i30는 최근 ‘2017 iF 디자인상’ 수상에 이어 독일 유력 자동차 전문지 두 곳에서 잇달아 호평을 받음으로써 디자인과 품질 부문의 경쟁력을 동시에 인정받게 됐다.

신형 i30는 체코 공장에서 생산돼 이달부터 유럽에 본격 판매되고 있다. 현대차는 신형 i30의 신차 효과와 투싼 등 주력 차종의 판매 호조를 바탕으로 유럽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한편, 현대차의 유럽 전략형 경차 i10 또한 아우토빌트지가 최근 실시한 경차 3개 차종 비교 평가에서 총점 750점 만점 중 487점을 획득해 폭스바겐 업(482점), 르노 트윙고(450점)를 제치고 당당히 1위를 차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i30가 유럽 자동차 시장의 중심인 독일에서 디자인은 물론 종합적인 품질 측면에서 경쟁력을 인정받음에 따라 올해 유럽 판매에 청신호가 켜지게 됐다”며 “국내 고객들에게도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신형 i30가 매력적인 선택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