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LG G6, 풀비전에 '최고 편의성' 담는다

  • 2017.02.16(목) 11:00

더 많은 검색정보..1대1 화면비 '스퀘어 카메라'
정사각형 2개 분할화면서 멀티태스킹

LG전자가 차기 전략 스마트폰 G6의 대화면 장점을 극대화한 새로운 전용 UX(User eXperience, 사용자 경험)을 탑재한다.

 

16일 LG전자에 따르면 G6에 적용되는 ‘UX 6.0’은 이러한 ‘풀 비전’의 장점을 극대화해 ▲인터넷 검색, 동영상 감상 등 차별화된 콘텐츠 경험 ▲18대9 화면을 활용한 카메라 UX ▲1대1 비율의 정사각형 레이아웃을 적용한 GUI(그래픽 유저 인터페이스)와 향상된 멀티태스킹 등 편의성을 제공한다.

 

우선 LG G6의 ‘풀 비전’ 디스플레이는 사용자들에게 새롭고 다양한 콘텐츠 경험을 제공한다. 위 아래로 더욱 넓어진 화면은 보다 많은 정보를 보여줄 수 있으며, 인터넷을 검색하거나 전자책을 읽을 경우 한 눈에 더 많은 내용을 볼 수 있다. 전면부를 꽉 채우는 대화면으로 동영상 감상과 게임 실행시 몰입감도 한층 높아졌다.

 

18대9 비율의 넓은 화면 장점을 극대화해 카메라 사용시 편리함과 재미를 더하는 여러 카메라 UX도 추가됐다. 더 넓어진 화면을 통해 사진을 촬영하면서 동시에 찍은 사진들을 확인할 수 있다. 촬영 화면 측면에 최근 촬영한 사진들이 필름처럼 표시되는 만큼 사진 확인을 위해 갤러리로 이동할 필요가 없다.

 

18대9 비율 화면을 반으로 나눠,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 많이 쓰는 1대1 비율의 사진을 촬영하고 하단에서 바로 확인 및 편집, 업로드할 수 있는 ‘스퀘어 카메라’ 기능도 제공한다.

 

 

‘풀 비전’ 디스플레이를 꽉 채우는 18대9 비율의 새로운 촬영 모드, 채도와 색감을 강조해 먹음직스러운 느낌을 살리는 ‘음식 모드’ 등 다양한 촬영 모드가 추가됐다. 최소 2장부터 최대 100장의 사진을 조합해 갤러리에서 바로 GIF 형식의 동영상을 만들 수도 있다.

 

LG G6는 정사각형 레이아웃을 곳곳에 적용, 균형감 있는 비례로 감각적 GUI를 완성했다. ‘풀 비전’ 디스플레이의 18대9 비율이 정확히 2개의 정사각형으로 분할되는 1대1 비율을 디자인에 활용했다.

 

전화 수신 화면, 주소록, 갤러리, 뮤직 플레이어, 캘린더 등은 1대1로 화면을 분할해 시각적으로 안정적이고 시원한 느낌을 주도록 디자인했다. 여러 장의 정사각형 사진을 넓어진 화면에 담을 수 있는 콜라주 잠금화면도 추가했다. 화면을 켤 때마다 새로운 사진 조합을 보는 재미도 있다.

 

 

정사각형 2개로 분할된 더 넓어진 화면에서 각각 다른 작업을 할 수 있도록 멀티태스킹도 한층 향상됐다. 예를 들어 화면을 2개로 분할해 한 화면에서 문서 작업을 하는 동시에 다른 화면에서 궁금한 점을 인터넷에서 검색하는 게 가능하다. 사용자가 화면을 가로로 돌리면 왼쪽 창에는 달력, 오른쪽 창에는 상세일정을 넓은 화면에 나눠 볼 수 있어 편리하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은 “LG G6는 ‘풀 비전’ 디스플레이를 활용한 새로운 기능과 편리한 사용성을 갖춘 프리미엄 스마트폰”이라며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차원이 다른 스마트폰 사용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