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기아차, '가솔린' 스포티지 출시…'가격↓ 성능 ↑'

  • 2017.02.21(화) 14:29

가솔린 엔진 탑재‥연비 10.4㎞/ℓ
디젤 모델 대비 최대 210만원 인하

기아차가 가격과 성능을 모두 만족하는 가솔린 스포티지를 출시했다.

기아차는 21일 SUV 스포티지의 가솔린 모델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된 '스포티지 2.0 가솔린'은 고객이 선호하는 필수 안전 편의사양을 기본 탑재하고 가격은 낮춰 소형 SUV 가격대로 준중형 SUV를 누릴 수 있도록 만들어진 것이 특징이다.

특히 기아차는 기존 스포티지 디젤 대비 가솔린 모델의 가격을 최소 190만원에서 최대 210만원까지 인하했다.


'스포티지 2.0 가솔린'은 'The SUV스포티지'의 강점인 인체공학 설계의 넉넉하고 여유로운 실내공간과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갖췄다. 누우2.0 MPi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최고출력 152마력(ps), 최대토크 19.6kgf·m의 동력성능에 10.4km/ℓ의 복합연비를 구현했다.

‘스포티지 2.0 가솔린’은 총 2개 트림(트렌디, 노블레스)으로 운영된다.

특히 트렌디는 ▲주행모드통합시스템 ▲후방주차보조시스템 ▲오토라이트 컨트롤 헤드램프 등 주요 안전·편의사양을 대거 기본 적용했으며 가격은 소형 SUV 가격대인 2110만원이다.

아울러 노블레스는 트렌디의 기본 사양에 더해 ▲버튼 시동 스마트키 ▲히티드 스티어링 휠 ▲ LED DRL ▲ LED 안개등 등 고객 선호 사양이 탑재됐으며 가격은 2340만원으로 책정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그동안 ‘The SUV스포티지’ 가솔린 모델 판매에 대한 고객 요청이 꾸준히 있었던 만큼, 철저한 품질과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자신있게 선보인다"며 "특히 가솔린 SUV는 특유의 정숙성과 편안함이 특징으로, SUV를 처음 타보는 고객들도 만족감이 매우 높을 것"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