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대한항공이 도입한 '고효율 최첨단' 보잉 787-9는?

  • 2017.02.23(목) 10:57

연료효율 20%↑·탄소배출 20%↓·이·착륙 소음 60%↓
내달 중순 국내선 투입...6월엔 인천~캐나다 노선에도

대한항공이 고효율·친환경 여객기로 평가받는 '보잉 787-9 차세대 항공기'를 국내 최초로 인수했다.

대한항공은 현지시각으로 22일(현지시간) 미국의 보잉 찰스턴 센터에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한항공 보잉 787-9 인수식을 열었다고 23일 밝혔다.

보잉 787-9는 탄소 복합소재 등을 활용한 차세대 항공기다. 항공기에는 탄소복합소재가 50%, 알루미늄 합금이 20% 사용돼 성능이 향상된 동시에 무게가 줄었다. 다른 기종과 비교해 연료 효율이 20% 향상되고 탄소배출은 20% 줄었다. 이·착륙 소음은 60% 이상 줄었다.

기내 환경도 쾌적해 졌다. 기존 항공기 기압이 백두산 수준인 8000ft인 반면, 보잉 787-9는 한라산이나 지리산 수준인 6000ft의 기압을 유지한다. 습도도 다른 항공기보다 5% 이상 높아졌다.

이번에 인수한 보잉 787-9 1호기는 현지에서 최종 시험을 마치고서 오는 24일 한국에 도착한다.

대한항공은 국내 인가 절차 등을 거친 뒤 다음 달 중순 김포와 제주 노선을 시작으로 오는 6월부터는 인천과 캐나다 토론토 노선에 보잉 787-9를 투입할 예정이다. 오는 2019년까지 보잉 787-9 총 10대를 도입할 계획이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은 "보잉 787-9는 효율적이면서도 고객 만족도를 극대화할 수 있는 최첨단 항공기"라며 "대한항공 기단을 한층 젊게 만드는 동시에 세계 항공업계를 선도한다는 목표를 달성할 주춧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대한항공은 22일(현지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보잉 찰스턴 센터에서 드림라이너(Dreamliner)로 불리는 보잉 787-9 차세대 항공기 인수식 행사를 가졌다.(사진:대한항공)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