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삼성, 미래전략실 해체…'2인자' 최지성 부회장 퇴진

  • 2017.02.28(화) 16:11

계열사 중심 자율경영 체제 전환
그룹 사장단 회의, 대관업무 폐지

삼성그룹이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왔던 미래전략실을 전격 해체한다. 이를 대신해 각 계열사가 대표이사와 이사회 중심으로 독립적으로 경영하는 자율경영 체제로 전환된다. 
 
▲ 삼성그룹이 미래전략실 해체를 공식 발표했다. 이로써 미래전략실은 58년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사진은 서울시 서초동 삼성전자 서초사옥 전경/이명근 기자 qwe123@

 

삼성은 28일 '최순실 게이트' 특검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기소와 관련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이 같은 쇄신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1959년 고(故) 이병철 선대회장 시절 비서실로 시작한 미래전략실이 58년만에 역사속으로 사라졌다.

이와 함께 이재용 부회장에 이어 '2인자'의 역할을 해왔던 미래전략실의 최지성 실장(부회장)을 비롯,  장충기 차장(사장)과 모든 팀장(사장 이나 부사장급)들도 사임하기로 했다.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도 물러난다. 승마협회에 파견한 임직원들은 소속사로 복귀한다. 이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커뮤니케이션팀장은 "(이들은) 다른 계열사로 가거나 직책만 내려놓는다는 게 아니다"라며 "삼성에서 퇴사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삼성그룹은 미래전략실을 대신해 각 계열사의 대표이사와 이사회 중심의 자율경영을 펴기로 했다. 이에 맞춰 이날 삼성SDI는 현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장인 전영현 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하는 내용을 독자적으로 발표했다.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 해체에 따른 계열 자율경영의 신호탄으로 해석되고 있다. 그룹의 사장단 회의도 폐지한다.

특히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문제가 된 출연금이나 기부금은 이사회 또는 이사회 산하 위원회의 승인을 얻은 후 집행키로 했다. 1000만원 이상의 모든 후원금 및 사회공헌기금을 사전 심의한다. 이를 위해 법무, 재무, 인사, 커뮤니케이션부서 팀장 등으로 구성된 ‘심의회의’가 신설된다. 또 10억원 이상 기부금은 반드시 이사회 의결을 거치도록 의무화된다.

 

대관업무를 담당하는 조직은 역시 완전히 해체한다. 이 팀장은 "사태가 이렇게까지 된 모든 책임이 미래전략실에 있음을 통감한다"며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키고 심려를 끼쳐 최송하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