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신의 한수', SK그룹 수출기업으로 도약

  • 2017.04.09(일) 12:55

성장동력 고민 속 2011년 하이닉스 인수
SK 수출액, 한국 전체수출의 10% 담당

SK그룹이 우리나라 전체 수출의 10% 이상을 담당하는 수출기업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에너지·화학·통신 중심의 사업구조에 하이닉스를 탑재한 효과가 톡톡히 나타났다.

 

▲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새로운 성장동력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2011년 하이닉스를 인수, 그룹을 수출기업으로 변모시키는데 큰 역할을 했다.


9일 SK그룹에 따르면 지난해 에너지∙화학·ICT 등 SK그룹 계열사들의 전체 수출액은 524억달러로 집계됐다. 지난해 우리나라 전체 수출액이 4954억달러(한국무역협회 집계)인 점을 감안하면 SK그룹은 대한민국 수출의 11%를 담당하게 된 것이다.

특히 SK텔레콤·SK하이닉스·SK㈜·SKC&C·SK플래닛 등 ICT 계열사들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이들 5개사의 수출은 2012년 9조5000억원에서 지난해 17조원으로 뛰었다. 같은 기간 5개사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수출비중도 33%에서 45%로 늘었다.

1등 공신은 2011년 말 편입한 SK하이닉스였다. SK하이닉스 인수 전 6~7%에 불과한 SK그룹의 수출기여도는 2배 가까이 늘어났다. SK하이닉스 인수 이후 5년간 SK그룹의 누적 수출액도 3180억달러에 달했다.

재계에서는 최태원 회장이 SK하이닉스를 인수하며 승부수를 던진 게 적중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최 회장은 지난 2004년 그룹 회장을 맡은 이후 에너지·화학 중심의 비즈니스만으로는 성장이 정체하다 고사할 수 있다며 새로운 성장동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후 매물로 나와있던 하이닉스에 주목한 뒤 주변의 반대에도 하이닉스를 전격 인수했다.

과감한 투자와 기술개발은 SK하이닉스를 전세계 반도체 시장의 강자로 자리매김하는 원동력이 됐다.

SK하이닉스의 연구개발비는 2011년 8340억원(매출액 대비 8%)에서 지난해 2조967억원(매출액 대비 12%)으로 늘었다. 올해는 메모리반도체 주도권을 지키기 위해 역대 최대인 7조원을 투자키로 했다. SK그룹에 편입되기 전 투자금(3조5000억원)에 비해 두 배로 늘어난 금액이다.

SK그룹은 에너지·화학 계열사와 ICT 계열사를 양대축으로 수출에 더욱 매진한다는 계획이다. SK그룹의 에너지·화학 계열사(SK이노베이션·SK에너지·SK루브리컨츠·SK종합화학·SK케미칼·SKC)는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수출비중이 60%에 달한다.

이항수 SK수펙스추구협의회 PR팀장은 "SK그룹은 SK하이닉스 인수 이후 지난 5년간 한국 전체 수출의 10% 이상을 꾸준히 담당했다"면서 "그룹 창립 이후 64년간의 패기와 지성을 바탕으로 기업시민으로서의 역할은 물론 수출 드라이브를 통해 국가경제에도 적극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