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어닝 17·1Q]현대제철, 싸게 팔고도…선전!

  • 2017.04.27(목) 17:56

영업이익 3500억…지난해 1Q보다 30% 성장
원재료 인상 효과 못보고도 고부가 제품 선방

철강은 올 들어 업황 회복이 본격화할 것이란 기대가 컸다. 중국의 구조조정으로 시장 내 공급량이 줄어든 까닭이다. 하지만 전방산업 어려움은 여전하다. 이 때문에 가격을 쉽사리 올리기 어려웠다. 그럼에도 현대제철은 고부가 제품을 바탕으로 준수한 수익성을 유지했다.

 

현대제철은 올해 1분기 매출(연결기준) 4조5741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전 분기보다는 1.81% 감소했지만 전년 동기대비로는 22.2% 증가했다. 영업이익도 작년 4분기보다는 9.7% 줄었으나 전년과 비교하면 29.9% 성장한 3497억원을 기록했다.

 

제품 생산과정에 필요한 원료인 철광석 등의 가격이 상승했지만 이를 제품가격에 제 때 반영하지 못했다. 전방산업인 자동차와 조선업 등의 침체가 지속된 까닭이다. 실제 현대제철은 자동차강판 가격 협상 등에서 아쉬움을 남겼다. 고객사가 가격을 올려줄 여력이 부족해 싼 값에 팔았다는 의미다.

 

이런 이유로 수익성은 다소 악화됐다. 영업이익률은 7.65%로 1년 만에 다시 7%대로 떨어졌다. 다만 전년 동기보다는 0.54%포인트 올랐다.

 

 

아쉬운 부분은 고강도 철근 등 전략제품 판매 확대로 만회했다. 1분기 판매량은 208만3000톤으로 집계됐다. 또 제선원료 전략적 구매와 수익 창출형 조업체제 강화 등을 통해 원가를 절감했다. 이를 통해 1014억원을 아겼다.

 

앞으로는 고객사와의 협상을 통한 가격 정상화가 관건이다. 현대제철은 판재류 중 열연제품은 유통 중심 가격인상을 지속하고, 후판은 대형 고객사 제품 가격을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자동차강판은 글로벌 완성차 업체로의 판매량을 지속적으로 늘릴 계획이다. 봉형강류 중 철근도 기준가격 인상 등을 통해 수익성을 높여나간다는 방침이다.

 

현대제철은 제품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신공장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순천 냉연공장 3CGL(아연도금강판)은 주요시설 및 설비의 철골과 강판 설치를 완료, 공정률 60.3%를 기록했다. 순천 단조공장도 95.9% 진행돼 3분기 정상가동까지 순항할 전망이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차별화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려는 노력이 양호한 실적으로 이어졌다”며 “수요산업별 업종과 시황에 맞춘 계획을 토대로 안정적인 수익 증대 구조를 갖출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