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SK그룹 최고경영진, 인재확보 총출동

  • 2017.06.06(화) 10:00

김준·서진우·박성욱 등 미국行
동부와 서부서 핵심인재 영입

SK그룹 최고경영진이 미국 동부와 서부 등 거점 지역을 돌면서 글로벌 인재 확보에 나섰다.

 

▲ 3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 저지시티에서 열린 '2017 SK 글로벌 포럼'에서 김준 SK 수펙스추구협의회 에너지화학위원장이 에너지화학 분야 사업성과와 연구개발 현황을 설명하고 있다.


SK그룹은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 동부 뉴저지에 있는 웨스틴 저지시티 뉴포트 호텔에서 김준 SK 에너지∙화학위원장(SK이노베이션 사장 겸임)과 서진우 인재육성위원장 공동 주관으로 에너지∙화학과 바이오 관련 인재 확보를 위한 '2017 SK 글로벌 포럼'을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최태원 회장이 지난해부터 강력하게 추진하는 '딥 체인지(Deep Change)'를 뒷받침하기 위한 글로벌 핵심인재 확보 차원에서 마련한 것이라고 SK그룹은 설명했다.

행사장에는 SK이노베이션, SK케미칼, SK바이오팜, SK머티리얼즈 등 계열사 주요 임원이 참석했다. 김 위원장 등 SK그룹 임원들은 100여명의 포럼 참석자를 대상으로 SK 관계사들의 연구개발(R&D) 현황과 중점 추진 사업과제를 설명하며 참석자들과 의견을 교환했다.

참석자들은 SK의 에너지∙화학 사업 분야에 대한 궁금증을 물어보고 해당 분야 전문가로서의 입장을 피력했다.

특히 SK이노베이션이 추진 중인 빅데이터와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기술과 배터리 중심의 성장 전략, 포장재(Packaging)와 자동차용(Automotive)으로 대표되는 미래형 고부가가치 화학 기술 개발과 관련해 참석자들간 열띤 토론이 벌어졌다고 SK그룹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SK이노베이션으로 대표되는 SK그룹의 에너지·화학 사업은 이제 국내 1위를 넘어 글로벌 일류로 본격적인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해외 기술 인재들이 반드시 필요하며, 이는 나아가 한국의 미래 경쟁력 확보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SK그룹은 오는 8일에는 미국 서부 실리콘밸리의 매리어트 산타클라라 호텔에서도 인재영입을 위한 포럼을 개최한다. 서부지역 포럼은 ICT 기업이 몰려있는 지역적 특성을 감안해 박성욱 SK ICT위원장(SK하이닉스 부회장 겸임)과 서진우 위원장이 주관할 예정이다. SK텔레콤, SK하이닉스, SK㈜ C&C의 최고기술책임자와 사업개발 관련 임원들도 동참한다.

이 자리에서 SK그룹은 실리콘 밸리내 글로벌 기업에 재직하는 연구원과 사업개발 인력, 서부 명문대 출신 학생들을 대상으로 주력사업 현황과 미래성장전략을 제시하며 인재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조돈현 SK그룹 HR지원팀장(부사장)은 "SK 글로벌 포럼은 SK는 물론 국가 산업 발전을 이끌 최고 인재를 확보하기 위한 장(場)"이라며 "향후에도 기업 경쟁력 강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국내외를 막론하고 다양한 인재 유치 프로그램을 운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