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차, 스타 디자이너 사이먼 로스비 영입…3각편대 완성

  • 2017.06.06(화) 12:00

10년 간 중국 소비자 취향 연구로 경쟁력 강화 기대
채프먼·뷔르클레 이어 스타 디자이너 라인업 구축

현대자동차가 폭스바겐그룹에서 일하던 스타 디자이너 ‘사이먼 로스비(Simon Loasby)’를 영입했다. 중국에서 10년 동안 근무하며 현지 소비자 취향을 연구한 경험을 활용, 현지 전략형 신차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폭스바겐그룹 중국 디자인 총괄 사이먼 로스비를 현대차 중국기술연구소 디자인 담당 상무로 영입한다고 6일 밝혔다.

 

로스비 상무는 이달 중순부터 회사에 합류하며 현대디자인센터장 루크 동커볼케 전무와 함께 현대차 중국 디자인 전략 방향을 수립하고, 현지 시장 특성을 반영한 전략 모델 디자인 개발을 담당한다.

 

이와 함께 폭스바겐 중국디자인센터 근무 경험을 바탕으로 현대차의 중국기술연구소 디자이너 육성 및 인재확보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 현대차는 중국 시장 디자연 경쟁력 강화를 위해 폭스바겐그룹 출신 자동차 디자이너 사이먼 로스비(사진)를 영입했다.

 

영국 출신인 로스비 상무는 런던대 기계공학과 및 영국왕립예술학교 자동차 디자인 석사과정을 거쳐 1991년 롤스로이스와 벤틀리에서 자동차 디자이너로서 경력을 시작했다. 30대 초반에 벤틀리 선임 디자이너로 임명됐고, 롤스로이스 실버 세라프(Silver Seraph)와 벤틀리 아르나지(Arnage) 등 럭셔리카 디자인 프로젝트에 참여하기도 했다.

 

이후 2001년부터 폭스바겐 독일 본사에서 디자인 전략 수립과 선행 디자인 업무를 맡았고, 2008년에는 중국 디자인 총괄로 임명돼 중국에서 전용모델 및 글로벌 모델의 중국형 디자인 개발을 담당했다.

 

최근까지 상하이와 베이징에 위치한 상하이 폭스바겐과 이치 폭스바겐 디자인 스튜디오를 총괄 운영했고, 스코다 브랜드 중국 디자인 개발경험도 있다.

 

특히 중국에서 근무하는 동안 폭스바겐 중국 전용모델인 산타나(Santana)와 뉴 라비다(New Lavida) 등을 디자인했다. 지난해 양산돼 호평을 받은 라만도(Lamando)와 피데온(Phudeon) 등은 로스비가 디자인한 콘셉트카를 양산한 모델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로스바 상무는 전세계 자동차 브랜드 중국 디자인 전문가 중 최고 수준의 경험과 역량을 갖추고 있다”며 “향후 중국 고객을 겨냥한 전용모델 디자인 개발 뿐 아니라 중국 시장과 상품 전략 수립 등 다양한 관점에서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로스비 상무 영입으로 중국 디자인 경쟁력 강화는 물론 글로벌 디자인 3각 편대 구성도 완료하게 됐다. 현재 미국 및 유럽 디자인센터장은 BMW 출신 크리스토퍼 채프먼과 토마스 뷔르클레가 맡고 있는 가운데 중국 디자인 담당에 사이먼 로스비가 가세하게 된 것이다.

 

여기에 피터 슈라이어 디자인 총괄 사장과 루크 동커볼케 센터장 지휘로 현대차의 글로벌 디자인 협력 체제가 완성된다.

 

이 외에도 작년 벤틀리에서 영입된 현대스타일링 담당 이상엽 상무와 올 초 부가티에서 넘어온 제네시스 유럽디자인팀 알렉산더 셀리파노브 등이 현대차와 제네시스 브랜드 만의 차별화된 디자인 구현을 위한 역할을 하게 된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