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모비스 최첨단 주행시험장 준공…자율주행 메카 조성

  • 2017.06.11(일) 12:12

총 3000억 투자…34만평 규모 주행시험장 가동 시작
14개 주행시험로 및 4개 시험동 운영…기술력 강화

현대모비스가 3년간 공들인 자체 주행시험장을 준공하고 본격 가동에 돌입한다. 자율 주행차 핵심기술과 각종 차 성능 테스트를 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고 있어 향후 기술개발 및 부품 경쟁력 강화를 위한 중심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모비스는 충남 서산 바이오웰빙특구 내 약 34만평 부지에 서산주행시험장을 준공했다고 11일 밝혔다. 본관동을 포함해 14개의 주행 시험로와 4개 시험동을 갖추고 있다. 2014년 상반기 착공에 들어간 지 3년 만이다. 올 초 보강공사와 시험 운영을 걸쳐 이달 본격 가동을 시작했다.

 

시험장을 갖추는 데만 3000억원이 투입됐다. 그런 만큼 이 곳에서의 실차 시험으로 부품 성능과 품질을 종합적으로 검증하고, 미래차 신기술 경쟁력을 높이는 등 다양한 시험의 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 현대모비스는 총 3000억원을 투자, 충남 서산에 주행시험장을 준공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실제 시험로는 첨단주행로와 레이더시험로, 터널시험로와 원형저마찰로 등 최첨단 특수 노면이 총망라돼 있다.

 

이 중 첨단주행로와 레이더시험로는 자율주행 요소 기술 개발을 위한 것이다. 첨단주행로의 경우, 운전자들이 평상시 마주하게 되는 실제 도로환경을 그대로 옮겨놓았다. 지능형교통시스템(ITS) 환경을 구축해 통신과 연계한 V2X 기반 자율주행시스템 개발도 진행할 계획이다.

 

터널시험로는 폭 30m, 직선거리 250m로 세계 최대 규모다. 어두운 암막 환경을 만들어 야간 주행 조건에서 지능형 헤드램프 실차 시험과 ADAS(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카메라 인식 및 제어 성능, 각국 램프 법규 시험 등에 활용된다.

 

이와 함께 빗길과 눈길, 빙판길 등 겨울철 도로 환경에서 차량의 조향과 제동 안정성, 차체자세제어 성능 등을 평가할 수 있는 ‘원형·광폭·저마찰로’도 보유하게 됐다.

 

시험동은 성능·내구·친환경·배터리 등 4개로 구성된다. 이 가운데 친환경 시험동에선 모터와 연료전지 등의 동작성능과 내구성을 시험한다. 배터리 시험동은 충·방전과 고저온 안정성, 수밀 및 냉각 성능 등을 검증한다. 이를 위해 380여대의 첨단 장비들이 들어와 있다.

 

현대모비스는 향후 주행시험장을 기존 기술연구소와의 협업을 통해 생산하고 있는 모든 자동차 부품 성능과 품질을 키우는 전진 기지로 삼을 계획이다.

 

양승욱 현대모비스 연구개발본부장(부사장)은 “첨단 신기술도 승객의 안전을 담보해야 의미를 갖는다”며 “완벽한 품질을 확보하려면 자체 주행시험장을 통한 부품의 상시 검증이 필수”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