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행복한 동행]SK이노, 나눔리더스클럽 기업 1호

  • 2017.06.20(화) 17:06

전 구성원 11년째 1인1후원계좌 기부
기부·사회활동에는 노사 구분 없어

SK이노베이션이 단체판 아너 소사이어티인 나눔리더스클럽 1호 기업으로 선정됐다. 아너 소사이어티는 개인 기부자 중 1억원 이상 기부자를 회원으로 하는 클럽으로 개인 고액 기부문화 육성이 운영 목적이다.

 

SK이노베이션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새로 제정한 나눔리더스클럽에 ‘기업 봉사 모임 1호’ 회원으로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나눔리더스클럽은 아너 소사이어티의 단체(혹은 모임) 버전으로 기부나 지역 사회공헌 문화에 기여한 기업 봉사모임 또는 사회공익단체 등을 회원으로 선정한다.

 

▲ SK이노베이션은 사회복지나눔공동회로부터 나눔리더스클럽 1호 기업으로 선정됐다. 이날 행사에는 박찬봉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오른쪽)을 비롯해 SK이노베이션 임수길 홍보실장(왼쪽)과 이정묵 노조위원장(가운데)이 참석, 기부문화 조성에 노사 구분없이 함께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SK이노베이션이 ‘이해관계자의 행복 추구’라는 경영 철학 아래 전 구성원이 자발적으로 기부와 자원봉사 활동에 참여하고, 기업들의 사회공헌에 모범이 됐다고 판단해 1호 회원으로 선정했다. 

 

SK이노베이션은 2007년부터 전 사업장 구성원을 대상으로 ‘1인 1후원계좌’ 기부활동을 하고 있다. 경영환경이 심각하게 악화됐던 2014년에도 중단하지 않을 만큼 적극적이다. 올해 기준 전 구성원의 40% 수준인 2400명이 동참해 사상 최고 액수인 3억7000만원 기부를 달성했다.

 

구성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비롯한 그룹 최고 경영진들이 아너 소사이어티에 가입하고,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한 정관변경 등 그룹 문화가 바뀌고 있기 때문이다.

 

1호 공동 가입식에는 회사 사회공헌 담당인 임수길 홍보실장 외에도 이정묵 노조위원장도 참석했는데, 이는 기부와 사회공헌 활동이 SK이노베이션 고유의 기업문화로 자리 잡도록 노사 구분 없이 노력하겠다는 의지 표현이다.

 

임수길 홍보실장은 “에너지·화학 분야의 글로벌 일류기업에 맞는 사회공헌과 기부문화를 조성하는 것이 딥 체인지 2.0의 출발선”이라며 “전 구성원이 사회적가치 제고를 위해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