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포토]기업의 사회적 역할은?…4대그룹 만난 김상조 위원장

  • 2017.06.23(금) 16:09

▲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과 이동근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4대그룹 대표들이 23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공정거래위원장과 4대그룹간 정책간담회’를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정호 SK수펙스추구협의회 커뮤니케이션위원장,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하현회 LG사장, 이동근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4대 그룹과 상견례를 했다. 이 자리에서 대기업집단이 사회와 시장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김상조 위원장은 23일 대한상의에서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정진행 현대차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하현회 ㈜LG사장 등 4대그룹 전문경영인과 간담회를 가졌다.  
  
김 위원장은 “한국 경제 전체 차원에서나 또는 개별 그룹 차원에서나 경제 환경이 급변하고 있다”라며 “대기업집단을 바라보는 국민의 시선도 크게 달라졌다”라고 말했다. 

그는 “대기업들은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는데, 다수 국민의 삶은 오히려 팍팍해진 것은 뭔가 큰 문제가 있다는 의미일 것”이라며 “모든 것이 기업의 잘못 때문이라는 주장을 하려는 것은 아니지만, 기업도 되돌아보아야 할 대목이 분명히 있다”고 말했다.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