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어닝17·2Q]효성, 원자재값 상승에 '발목'

  • 2017.07.20(목) 20:35

영업이익 2197억원…시장 기대치 못미쳐
"3분기엔 수주확대로 이익극대화 전망"

효성은 올해 2분기 매출(연결기준)이 3조1085억원을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전분기와 지난해 2분기 대비 각각 8.3%, 0.8%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2197억원을 냈다. 이는 올해 1분기에 비해 5.4%,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주면 33.6% 각각 하락한 것이다. 에프엔가이드가 집계한 증권가 예상치(2891억원)도 밑돌았다.

영업이익률은 7.4%로 전분기 대비 0.7%포인트, 전년동기대비 3.3%포인트 각각 축소됐다.

원재료 가격 상승이 효성의 발목을 잡았다.

효성의 대표 주력 사업인 섬유 부문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21.4% 감소한 727억원을 내는데 그쳤다. 스판덱스의 원재료인 폴리테트라메틸렌글리콜(PTMG)의 가격이 올라 상품의 마진율이 떨어진 영향이 컸다. 나이론과 폴리에스터의 수요도 감소했다.

타이어보강재 제조에 주력하는 산업자재 부문도 주요 원자재 가격이 올라 영업이익이 지난해보다 28.7% 감소한 525억원을 기록했다.

화학 소재 부문은 폴리프로필텐(PP)과 필름이 판매량 확대에 성공했지만 반도체 제조 과정 중 이물질 세척 단계에 쓰이는 특수 가스인 삼불화질소(NF3)의 원자재 가격이 급등으로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4.3% 줄어든 221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중공업부문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67.5% 감소한 274억원에 그쳤다. 효성 관계자는 “전력 기자재와 전동기, 펌프 제조에 주력하는데 일부 제품의 납품 일자가 뒤로 미뤄지면서 실적에 반영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유일하게 건설 부문은 전년 대비 31.9% 증가한 248억 영업이익을 냈다. 현장의 원가절감 노력이 이익 확보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효성은 올해 3분기 전망을 밝게 봤다. 중국 취저우의 스판덱스 및 NF3 증설로 생산이 늘고, 중공업 부문의 이연된 매출도 실현되면서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특히 신재생에너지 관련 시장 확대로 대용량에너지저장장치(ESS), 스태콤 등의 수주 확대로 영업이익이 극대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