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Go! 상생’…대기업, 협력사의 협력까지 ‘광폭 동행’

  • 2017.07.21(금) 11:27

현대차 2·3차사까지 지원…LGD 상생자금 1000억으로
삼성전자, 현금 결제 확대…SK도 지원안 곧 발표 예정

문재인 정부의 대ㆍ중소기업 동반 성장 정책 기조와 맞물려 대기업들이 협력사의 협력사까지 챙기는 광폭 상생 행보를 보이고 있다. 경영개선을 위한 자금 지원은 물론 경쟁력을 끌어올기기 위한 방안 등 전방위적으로 연쇄적인 지원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지난 20일 협력사들의 경영 개선과 경쟁력 강화, 해외 진출 및 고용 지원 등을 골자로 한 ‘선순환형 동반성장’ 5대 전략을 발표했다.

우선 부품산업내 지원 대상을 현행 300곳 이상의 1차 협력사를 포함해 직접 거래가 없는 5000개 이상의 2·3차 협력사로 확대한다. 관리체계 강화를 위해서는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과 연계해 1차-2·3차 협력사간 상생협력 활동 점검 시스템 구축과 현대·기아차가 1차, 2차사와 함께하는 상생협의체를 운영한다.

또 최저임금 인상과 맞물려 현대·기아차가 500억원을 출연해 ‘2·3차 협력사 전용 상생협력기금’을 조성 및 운용할 예정이다. 이 기금은 2·3차 협력사의 고용 안정과 일자리 창출, 복지 개선 및 기초 R&D 역량 제고를 위해 쓰인다.

아울러 2·3차 협력사 경영개선 자금 지원을 위해 1000억원 규모의 ‘2·3차사 전용 자금 대출’ 프로그램을 도입하기로 했다. 이렇게 되면 현대·기아차가 협력사에게 지원하는 총 지원 규모는 7300억원 이상으로 늘어난다.

현대·기아차의 이번 협력사와의 동반성장 방안은 비록 직접 거래 관계가 없지만 2·3차 협력사가 소재와 금형 등 뿌리산업이라는 점에서 이들의 발전을 유도하기 위한 방안이라는 점에서 남다른 의미를 갖는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국내 자동차 산업이 더 발전하고 국가 경제에도 기여할 수 있는 긍정적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올 6월부터 1차 협력사가 2차 협력사에 물품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30일 이내에 지급하는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이를 위해 하나·신한·국민은행과 총 5000억원 규모 ‘물대지원펀드’를 조성, 1차 협력사가 2차 협력사에 줄 현금이 부족할 때 무이자 대출을 지원한다.

LG디스플레이는 최근 협력사 지원을 위해 마련한 상생기술협력자금을 기존 400억원에서 1000억원으로 늘리기로 했다. 이 역시 그 동안 1차 협력사만 지원하던 것을 2·3차 협력사로 확대하기 위한 것이다.

자체 보유하고 있는 특허 5105건도 공개해 유·무상으로 양도하고, LG디스플레이 사업장에서 1년 이상 근무한 2·3차 협력사 직원들이 암이나 희귀질환에 걸리면 자사 임직원과 차별 없이 같은 수준의 의료복지를 제공키로 했다.

한화케미칼 또한 지난 5월 향후 신증설 공사와 관련해 1차 협력사와 도급계약때 2차 협력사에 대한 현금지급을 의무화하도록 하는 방안을 도입했다. 이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1차 협력사 대출 이자 등 금융 비용은 한화케미칼이 부담한다.

SK하이닉스는 올 초부터 유망 중소 협력사를 ‘기술혁신기업’으로 선정해 포괄적으로 지원하는 프로젝트도 운영 중이다. 이에 따라 3개사를 선정, 앞으로 2년간 기술·자금·컨설팅 등 통합 지원하게 된다.

SK는 더 나아가 그룹 차원에서 조만간 2·3차 협력사를 위한 구체적인 지원 방안에 나선다. 지난 18일 열린 수펙스추구협의회에서 조대식 의장은 주요 계열사별로 2·3차 협력업체를 실질적으로 도울 수 있는 방안을 찾아올 것을 제안했고, 이를 취합해 조만간 정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