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어닝 17·2Q]가뿐한 출발 뒤에 스텝 꼬인 OCI

  • 2017.07.26(수) 17:38

영업이익 314억원…전년 대비 33% 축소
이익률도 5%밑…폴리실리콘·환율에 발목

올들어 가뿐한 발걸음을 내디뎠던 OCI가 주저앉았다. 주력 제품인 폴리실리콘 제품 가격이 하락한데다 환율마저 떨어지며 스텝이 꼬인 탓이다. 올 2분기 영업이익이 1년 전(前)에 비해 3분의 1이 깎여나갔다. 

 

 


26일 OCI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매출(연결기준)이 6990억원을 기록했다. 올 1분기 보다 38.6% 뒷걸음질쳤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서는 5.4% 증가했다.

매출에 비해 수익성이 한참 뒤쳐졌다. 영업이익 314억원으로 전분기의 절반 수준으로 축소됐고, 1년 전에 비해서도 33.4% 줄어든 것.

영업이익률도 1분기만에 다시 5% 밑으로 떨어진 4.5%에 머물렀다. 각각 1.6%포인트, 2.6%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폴리실리콘을 생산하는 양대 주력사업 중 하나인 베이직케미칼 부문이 영 신통치 않았다.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19.5% 감소한 3560억원에 머물렀다. 특히 영업이익은 330억원에서 무려 10억원으로 쪼그라들었다.

폴리실리콘 판매가격이 1분기 때보다 12% 하락했다. 여기에 환율(1분기 1154원→2분기 1128원)마저 하락하면서 발목이 잡혔다. OCI 말레이시아 법인 인수비용이 반영된 탓도 있다.


태양광발전소는 직접 짓고 운영하는 에너지솔루션 부문의 경우도 좋지 않았다. 매출은 410억에서 480억원으로 확대됐지만 영업이익이 문제였다. 영업손실 130억원으로 적자금액이 50억원 불어났다.

석유화학 및 카본소재 부문만이 위안거리다. 매출이 3420억원으로 56.9% 뛰었다. 매출 성장은 수익성 개선으로 이어졌다. 영업이익 500억원으로 2배 가까이 불었다.

TDI(폴리우레탄 원료) 및 카본소재 판매가격이 오른 영향이다. 아울러 중국 콜타르 정제 공장이 우호적인 시장환경을 배경으로 높은 가동율을 유지한 데서 비롯된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