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어닝 17·2Q]기아차, 반토막…‘노답’

  • 2017.07.27(목) 14:47

영업이익 4040억…전년 대비 48% 축소 ‘쇼크’
사드, 모델노후화 이중고…유럽·신흥시장 위안

기아자동차가 또 다시 반전의 해답을 찾는데 실패했다.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1년 전(前)에 비해 반토막이 났다. 모델 노후화에 엎친데 덮친 격으로 3월 말 이후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쇼크’가 계속되고 있는 탓이다. 한마디로 ‘노답’이다.

 

 

27일 기아차에 따르면 올 2분기 매출(연결기준)은 13조6000억원을 기록했다. 올 1분기보다는 5.7% 증가했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서는 6.0% 감소했다.

예상대로다. 매출이 1년 전에 비해 뒷걸음질친 이유는 그만큼 자동차 판매량이 부진한 때문이다. 기아차의 2분기 글로벌 판매량은 66만264대로 전분기 보다 0.3% 증가했고 작년 2분기 보다는 12.2% 축소됐다.

수익은 처참했다. 영업이익 4040억원으로 1분기 보다 5.6% 증가하는 데 머물면서 1년 전에 비해서는 무려 47.6%가 감소했다. 증권업계의 전망치 5500억원에도 턱없이 부족했다. 또 전년 대비 올들어 2분기 연속 감소 추세다.

이렇다보니 영업이익률이라고 나을 리 없다. 1분기와 같은 3.0%를 유지했다. 최근 2년 동안 가장 낮은 이익률로 전년 동기대비로는 2.35%포인트 하락했다.

 

 

기아차의 주요 시장별 2분기 자동차 판매량을 보면 국내와 해외에서 모두 부진했다. 우선 내수는 13만3302대로 작년 2분기에 비해 10.1% 감소했다. 올 5월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가 출시됐지만 K시리즈와 주력 스포티지와 쏘렌토 등 주력 SUV 모델 판매 감소를 메우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해외 시장에선 양대 시장인 중국과 미국에서 좀처럼 힘을 쓰지 못했다. 중국은 사드, 미국은 경쟁 심화와 모델 노후화 여파다. 중국은 약 7만7000대로 반토막 났고, 미국 역시 7.7% 줄어든 16만8000여대에 머물렀다. 미국 시장에 재고를 해소하고 업체간 경쟁에 맞서 인센티브를 확대한 것도 수익 감소의 또 다른 원인이다.

러시아와 멕시코 등을 포함한 신흥국과 유럽 시장에서의 선전이 유일한 위안이다. 상반기 유럽 현지 판매량은 25만2000여대로 9.5% 증가했고, 중남미와 러시아 등에서도 각각 10만9000대, 8만여대를 팔아 28.2%, 20.7% 성장했다.

매출원가율과 판매관리비 비율은 상반된 모습을 보였다. 상반기 매출원가율은 원화 강세 등의 영향으로 2%포인트 상승한 81.7%를 기록했고 판관비는 비용절감 노력으로 1.4% 감소했다. 다만 전체 매출 감소로 판관비가 차지하는 비율은 0.2%포인트 늘어난 15.3%다.

기아차는 주요 시장에 신차를 출시하고, 성장세가 가파른 SUV 시장에서 풀 라인업을 구축해 반등의 기회를 마련하겠다는 계산이다. 최근 국내에서 출시한 스팅어와 소형SUV 스토닉을 미국과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투입하고, 중국에선 현지 전략형 소형SUV K2크로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또 경기가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는 신흥국에선 현지 전략 차종을 앞세워 시장 점유율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경쟁력 있는 신차와 고부가가치 차종 판매 확대로 적극적으로 수익성을 방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