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 돕는 '착한' 앱 나왔다

  • 2017.08.20(일) 11:00

삼성전자 C랩 '릴루미노' 앱 출시
VR기기와 연동해 시각 인지 향상

시각장애인들이 VR(가상현실)기기를 통해 사물을 뚜렷하게 볼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이 등장했다.


▲ 삼성전자는 화면의 윤곽선을 강조하거나 밝기를 조정하고 암점으로 보이지 않는 부분을 재배치함(사진)으로써 시각장애인들의 시각 인지 능력을 향상시키는 앱 '릴루미노'를 20일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20일 시각장애인들의 시각 인지 능력을 돕는 앱인 ‘릴루미노’를 공개했다.

이 앱은 VR(가상현실) 기기를 통해 인식한 영상을 가공해 사용자에게 재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VR기기를 통해 받아들인 화면의 윤곽선을 강조하거나 밝기를 조절해 시각 인지를 돕는다.

암점을 갖고 있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기능도 탑재했다. 암점은 신경계의 이상으로 시야 내 특정 부분이 보이지 않는 장애를 가리킨다. 시야내 보이지 않는 화면 부분을 따로 떼내어 주변 시야 안에 재배치함으로써 암점으로 인한 불편을 덜 수 있다.

 

이 앱은 삼성전자가 창의적 조직문화 확산을 위해 실시하고 있는 C랩(Creative Lab) 프로그램에 참여한 임직원 3명에 의해 개발됐다. 시각장애인들이 TV를 시청하거나 독서를 할 때 보다 잘 볼 수 있도록 도와주고 싶었다는 것이 이들의 설명이다.

 

이재일 삼성전자 창의개발센터 상무는 “릴루미노는 전세계 2억4000만명 시각장애인들의 삶을 바꿔줄 착한 기술”이라며 “후속 과제에 대한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릴루미노는 삼성전자 기어VR과 호환되는 갤럭시 S7 이상 스마트폰에 무료로 내려받아 기어VR에서 작동시키면 된다. 20일부터 이용할 수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