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는 살려야 한다"며 나선 KAI 노조

  • 2017.08.24(목) 14:19

"방산비리·분식회계 수사 장기화, 유동성 위기"
"비리 별개로 회사·항공산업 살려야" 요청

국내 유일한 항공·우주 관련 기업인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지금 안갯속이다.

 

지난달 국산헬기 '수리온'의 원가를 부풀렸다는 의혹으로 검찰 압수수색이 이뤄진 뒤 방산비리 혐의에 대한 수사가 계속되고 있다. 여기에 금융감독원이 분식회계 의혹이 있다며 정밀감리를 진행중이다. 검찰 조사와 금감원 감리 결과가 어떻게 나오느냐에 따라 KAI는 큰 혼란에 빠져들 수도 있는 상황이다.


KAI 노동조합의 상황인식은 더 다급하다. 노조는 2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당장 회사가 존립을 걱정해야 하는 기로에 섰다"고 했다.

 

노조는 "검찰 수사가 시작된 지 40일이 지났고 금감원 분식 조사는 두달이 넘었다"며 "지금까지도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서울 중앙지검에 소환조사가 이뤄지고 있고 종업원들은 일손을 놓고 설왕설래하고 있다"고 전했다. 노조는 어제 청와대도 다녀왔다.

 

 

노조의 요청은 크게 두가지다. 검찰과 금감원 조사로 인해 회사의 존립자체가 위태롭게 되는것은 막아달라는 것과, 방산비리 문제가 대형 수주 등 항공산업에 타격을 주지 않도록 지원해달라는 것이다.

 

노조는 "수사가 장기화되면서 금융권 여·수신이 동결됐고 신용등급 하락과 기관들의 채권회수가 시작됐다"며 "이로 인해 유동성 위기를 불러오고 KAI와 협력업체 도산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전했다. 

 

경영진에서 나올만한 발언이 노동조합에서 나온건 KAI가 경영공백 상태이기 때문이다. 하성용 사장은 검찰과 금감원 조사가 시작되자 지난달 20일 사임했다. 경영진들은 검찰과 금감원 조사에 대응해야 하고 '방산비리'와 '분식회계'라는 민감한 이슈로 인해 대외적으로 섣불리 나설 수도 없다.

 

노조는 새로운 사장을 조속하게 임명해 경영정상화에 나설 수 있도록 해달라고 했다. 현재 KAI 대주주는 한국수출입은행으로 지분 26.41%를 보유하고 있다. 이외 국민연금 8.04%, 한화테크윈 6%, 블랙록 5%다. 사실상 정부가 대주주인셈이다.

 

노조는 또 "비리에 대한 수사는 제대로 이뤄지고 엄벌에 처해야 하지만 항공산업은 살려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와 관련 KAI가 당면한 가장 큰 이슈는 미국 공군의 고등훈련기 교체사업이다. 미국은 노후된 고등훈련기 T-38C를 교체하기 위해 후보기종을 선정하는 입찰을 진행중이다. 초기물량 350대, 17조원 가량이다. 이를 수주하면 향후 교체수요와 다른 나라 수출 등 파급효과가 크다. KAI는 미국 록히드마틴과 함께 국산 T-50 초음속 고등훈련기를 개량해 미국 공군에 사업제안서를 제출한 상태다.

 

노조는 "검찰수사로 미국 고등훈련기 수주사업이 KAI가 자체적으로 수행할 수 없는 단계에 이르렀다"며 정부 지원을 요청했다.

 

국내 항공정비(MRO) 사업자 선정도 KAI에 주요한 이슈다. 정부는 항공정비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올해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었다. 항공 관련 기업과 지자체들이 컨소시엄을 만들어 나서고 있는데, KAI와 KAI 본사가 있는 경남 사천도 적극적으로 준비해왔다.

 

노조는 정부가 수조원을 투입해 KAI가 개발을 주도하고 있는 한국형전투기개발(KFX)사업도 지속적인 관심이 지원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