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단독]한화 방산 계열사, 무더기 '입찰제한' 징계 위기

  • 2017.09.12(화) 17:41

방사청, 한화테크윈·시스템·디펜스 '부정당업자' 검토
원가·납기정보 등 허위제출 혐의…한화 "통지 못받아"

한화테크윈·한화시스템·한화디펜스 등 한화그룹 방위산업 계열사들이 방위사업청으로부터 무더기 징계대상에 올랐다.

 


최근 LIG넥스원이 장거리 레이더 개발 사업의 서류를 조작해 제출한 혐의로 3개월간 공공입찰 참여자격이 제한된데 이어 한화그룹 방산 계열사들까지 정부의 제재대상에 오르면서 방산업계가 잔뜩 긴장하고 있다.

12일 방산업계에 따르면 방위사업청은 한화테크윈·한화시스템·한화디펜스를 부정당업자로 지정해 제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가장 먼저 한화디펜스는 지난달 방사청으로부터 부정당업자 제재처분에 앞서 사전통지서를 받고 회사입장을 방사청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정당업자란 정부 발주 사업에서 입찰·계약 관련 서류를 허위로 꾸미거나 정당한 이유없이 계약을 이행하지 않는 사업자 등을 말한다.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부정당업자로 지정시 최대 2년간 정부가 발주하는 사업의 입찰자격을 잃게 된다.

방사청은 한화그룹의 방산 계열사들이 원가를 부풀리고 납기 이행에 대한 정보를 왜곡해 방사청에 제출했다고 보고 있다.

한화테크윈·한화시스템·한화디펜스 등 한화의 방산계열사들은 K-9 자주포부터 수리온 엔진, 장갑차, 구축함 전투지휘체계 및 탐지추적장치 등 다양한 군수물자를 방사청에 납품해왔다.

업계 관계자는 "부정당업자 지정사유는 3개사간 차이가 있지만 공교롭게도 한화 3개사가 한꺼번에 제재대상에 올라 관심을 끄는 것 같다"며 "방사청 내부적으로 제재수위를 놓고 고민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방사청 관계자는 "사실 관계를 들여다보는 단계"라면서 말을 아꼈다. 한화테크윈·한화시스템·한화디펜스는 "제재와 관련해선 방사청으로부터 어떤 통지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