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어닝 17·3Q]현대모비스, 높구나 ' 中 사드 벽'

  • 2017.10.30(월) 18:34

영업이익 5444억…1년 전보다 20.6% 감소
모듈 사업 치명타…2분기보다는 개선 위안

현대모비스가 '중국 사드' 영향권에서 헤어나오지 못했다. 매출의 80% 가량을 차지하는 주력 모듈 사업이 치명상을 입었다. 다만 영업이익이 5분기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는 점은 위안이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3분기 매출액(연결기준) 8조7728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전 분기대비 5.9% 증가한 것으로 전년 같은기간(-0.1%)과 유사한 수준이다.

이에 반해 영업이익은 올 들어 전년대비 3분기 연속 뒷걸음질이다. 5444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10.6% 증가한 반면 전년 동기대비 24.6% 감소했다. 영업이익률 역시 같은 흐름을 보였다. 6.21%로 올 2분기보다는 0.26%포인트 상승했지만 작년 3분기와 견주면 2.01%포인트 하락했다.

현대·기아차의 판매 부진이 현대모비스에게는 치명적이다. 특히 미국과 중국 등 해외 시장에서의 침체가 지속되고 있다. 3분기 현대차와 기아차 해외생산 판매대수는 각각 11.6%, 15% 감소한 67만8316대, 30만1540대에 머물렀다. 이로 인해 현대모비스의 모듈과 핵심 부품 판매가 줄어들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처참한 모듈사업 부문 실적이 이에 대한 방증이다. 모듈사업(이하 올 3분기 매출액, 6조9835억원) 영업이익은 932억원으로 73% 급감했다.  다행히 A/S부품사업(1조7893억원)이 글로벌 차량 운행대수 증가에 힘입어 19.9% 성장한 4512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두며 전체 실적의 하락폭을 상당 부분 메웠다.

 

 

해외법인 매출을 보면 현대·기아차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미국과 중국에서의 부진이 확연히 드러난다. 먼저 미주지역 모듈사업 매출액은 15억2000만달러로 2.4% 감소했다. 완성차 판매 감소로 모듈부문 매출이 줄어든 반면 경기 성장세가 지속돼 보수용 부품 판매(A/S부품사업)는 증가했다는 설명이다.

중국지역 모듈 매출액은 37.7% 감소한 91억7000만위안으로 추산된다. 완성차 생산물량 감소로 고정비 부담이 증가했고, 위안화 약세 등 환율 영향도 부정적이었다. 다행히 사드 영향이 가장 컸던 올 2분기에 비해서는 감소 폭(66.7%→37.7%)을 37%포인트 줄였다는 점에서 위안을 삼는다.

최근 성장세를 유지하던 유럽지역 모듈사업도 이번에는 다소 주춤했다. 3% 감소한 7억1800만유로에 머무른 것. 반면 인도의 경기호조와 크레타 등 신차효과에 힘입어 기타지역 모듈사업 매출은 5.7% 증가한 2억5800만달러로 집계됐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모듈 및 핵심부품 제조부문에서 중국 완성차 물량 감소와 위안화 약세 등이 손익 감소에 영향을 줬다”며 “앞으로 수익성 제고와 경영합리화, 글로벌 수주 확대 등을 통해 실적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