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삼성전자 10·31]①내년부터 3년간 29조 배당…주주 노났다

  • 2017.10.31(화) 11:45

올해 배당·이익소각 13.9조…지난해 보다 24% 확대
주주환원재원 산정시 M&A 금액 빼 예측력도 높여

삼성전자가 내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총 29조원을 주주들에게 배당한다. 배당 재원에서 인수합병(M&A)에 소요되는 자금을 차감하지 않음으로써 주주들이 환원 규모를 보다 투명하게 가늠할 수 있도록 한다.

 

 

삼성전자는 31일 이사회 결의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의 2018~2020년 3개년 주주환원 정책을 확정·발표했다.

우선 올해 배당금액을 지난해 4조원보다 20% 증가한 4조8000억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삼성전자가 올해 분기배당제를 도입한 이래 주주들에게 지급한 배당금은 3차례에 걸쳐 2조8970억원. 여기에 올해 결산배당으로 1조9000억원을 푼다는 계획이다.

내년에는 2017년 대비 100% 확대한 9조6000억원으로 늘리고, 2019년과 2020년에도 2018년과 동일한 수준을 유지한다. 이렇게 되면 3년간 주주들에게 돌아가는 배당금은 총 28조8000억원에 달한다.

삼성전자는 또 다음달부터 내년 1월까지 2조3000억원의 자기주식 매입·소각 계획을 발표했다. 보통주 71만2000주(이사회 결의 전일 종가 270만2000원)와 우선주 17만8000주(213만5000원)다.

삼성전자는 앞서 올들어 3차례에 걸쳐 6조7500억원의 매입·소각을 완료했다. 4차분까지 마무리되면 올해 전체적으로 9조520억원의 이익소각을 실시하게 된다. 

따라서 올해 삼성전자의 이익소각 및 배당 금액은 총 13조9000억원에 달한다. 이는 작년 전체 11조1000억원(이익소각 7조1400억원·배당 3조9900억원)보다 24.4% 확대된 금액이다. 2015년(7조3200억원)과 비교하면 거의 갑절에 해당한다.

 


삼성전자는 아울러 주주들로 하여금 주주환원 규모 예측력을 높였다. 지난해 11월 말  ▲2016년 및 2017년 연간 잉여현금흐름(Free Cash Flow)의 50% 주주환원 활용 ▲2017년 1분기부터 분기별 배당 시행 등을 골자로 한 ‘중장기 주주가치 제고 방안’ 보다 더욱 투명성을 확보한 주주환원 정책이다.

잉여현금흐름이란 기업이 사업활동을 통해 번 현금흐름에서 세금, 영업비용, 설비투자액 등을 뺀 값으로 배당 등 주주환원의 재원이 되는 금액이다.

잉여현금흐름 50% 환원 방침을 유지하되, 잉여현금흐름을 계산할 때 인수합병(M&A) 금액을 차감하지 않을 방침이다. 대규모 M&A로 인한 주주환원 재원 감소를 방지하고 주주환원 규모에 대한 예측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

잉여현금흐름 50% 환원 정책도 기준을 기존 기존 1년에서 3년 단위로 변경한다. 매년 잉여현금흐름의 변동 수준에 따라 주주환원 규모가 급격히 변동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다.

아울러 3년간 잉여현금흐름의 최소 50% 중 배당을 집행한 후 잔여 재원이 발생할 경우에도 추가적인 배당금 지급이나 자사주 매입·소각을 통해 주주들에게 환원할 방침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