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어닝 17·3Q]'입 귀에 걸린’ 웅진씽크빅

  • 2017.11.07(화) 18:04

영업이익 108억원…1년 전보다 56.3%↑
학습지, 공부방, 전집 등 주력 사업 성장

웅진씽크빅이 '입 귀에 걸렸다'. 올해 상반기 부진을 일시에 털어내는 영양가 만점의 경영 성과를 낸 것이다. 주력 사업 분야인 학습지·공부방 사업 뿐만 아니라 전집 부문도 선전하는 등 양과 질을 모두 챙겼다.

 

 

웅진씽크빅이 지난 3분기 매출(연결기준)이 1544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전기대비 0.4%, 전년동기대비 1.7% 증가했다.

영업이익으로는 108억원을 벌었다. 무려 각각 72.1%, 56.3% 성장한 수치다. 수익성지표도 껑충 뛰었다. 영업이익률은 7%로 전분기에 비해 2.9%포인트, 지난해에서 2.4%포인트 개선됐다.

주력 분야인 교육문화사업본부(학습지·공부방)가 전체 실적을 견인하고 미래교육사업본부(전집 판매)가 힘을 보탠 결과다.

 


교육문화사업본부는 올 3분기 매출이 1028억원으로 작년보다 1.7% 줄었다. 사업 본부 내 매출의 90% 이상을 내는 학습지 사업부문에서 과목수(구독량)가 줄어든 탓이다. 올 3분기 집계된 분기 평균 과목수는 지난해보다 1.7% 줄어든 109만개에 그쳤다.

반면 영업이익은 작년보다 33.6% 확대된 63억원을 기록했다. 온라인 유료 콘텐츠 이용량이 3분기 들어 늘어났고 공부방 사업부문 회원수와 과목수가 지난해에 비해 각각 25.9%, 48.2% 증가한 영향이다.

전집 판매에 주력하는 미래교육사업본부 매출은 445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대비 11.9%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19억원)에 비해 무려 105.7% 증가한 39억원을 냈다.

지난해 2분기 실시한 영업조직 개편 효과가 실적 확대로 이어졌다는 게 웅진씽크빅 측 설명이다. 현장에서 판매 활동을 전개하는 북큐레이터 수를 늘린 결과, 북클럽 회원수는 14만명으로 전년보다 4.2% 증가했다. 북클럽 포인트 소진율도 8.1%포인트 늘어난 75.1%를 기록했다.

단행본사업부는 영업이익으로 3억원을 냈다. 지난해 5억원에서 37.9% 감소했다. 지난 2분기 적자 상태(마이너스 200만원)에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는 점이 위안이라면 위안이다.

웅진씽크빅 관계자는 "4분기에는 조직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북클럽 투게더 서비스를 확대하고 신규 회원 확보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