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한화 김승연 회장, 태양광사업 '힘 실어주기'

  • 2017.12.12(화) 13:20

한화큐셀 치둥공장 방문…"1등 지위 강화"
사회공헌 노력 당부…경제사절단 참가도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태양광사업에 힘을 실어줬다.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가운데)이 중국 장쑤성 난퉁시에 위치한 한화큐셀 치둥 공장을 방문해 모듈 생산라인을 돌아보고 있다. [사진=한화그룹]

 

한화는 김 회장이 지난 11일 중국 장쑤성 난퉁시에 위치한 한화큐셀 치둥 공장을 방문했다고 12일 밝혔다. 김 회장의 치둥 공장 방문은 한화가 이 공장을 인수한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치둥 공장은 한화큐셀이 태양광 사업을 시작하던 2010년 8월 한화의 일원이 됐다. 한화가 태양광 사업을 본격적으로 육성해 현재 세계 1위의 태양광 기업으로 성장하는데 디딤돌이 된 사업장으로 꼽힌다.

특히 한화로 인수된 이후 생산규모와 효율 등 운영 능력이 크게 향상됐다. 한화가 인수할 당시 치둥 공장 생산능력은 태양광 셀 500㎿(메가와트), 모듈 800㎿ 수준에 불과했지만 현재는 각각 2.5GW(기가와트) 규모로 성장했다.

모듈 불량률도 인수 시점보다 60%가량 개선돼 중국 내에서 가장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생산직원 인당 생산성도 2.85배 향상됐다.

한화 관계자는 "한화가 2012년 독일 큐셀을 인수한 후 회사가 통합되면서 활발한 선진 기술 교류를 통해 치둥 공장도 효과적인 품질 향상과 원가 경쟁력 제고를 이뤄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해 치둥 공장에서 생산되는 셀과 모듈 제품에 대해 소개를 받은 김 회장은 인수 초창기 어려운 사업 환경 하에서도 업계 최고 수준의 제품 및 원가 경쟁력을 갖춘 공장으로 거듭난 것에 대해 치하했다.

김 회장은 "치둥 자체 기술로 양산하고 있는 제품은 글로벌 최고의 품질 경쟁력을 확보해 달라"며 "우리나라 뿐 아니라 말레이시아와 중국 등에서 생산하는 제품의 특장점을 살려 태양광 사업군에서 최고 경쟁력을 확보, 한화 태양광 사업 지위를 강화하고 육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치둥 공장이 미래 태양광 사업을 이끌어가는 큰 물결이 돼달라"며 "중국 현지 협력업체 및 고객들과 동반 성장을 위한 관계구축과 사회공헌에도 노력해 중국에서도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적극 실천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경제사절단으로 참가하는 김 회장은 베이징으로 이동, 13일 열리는 한중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중국 정·재계 인사들과 만남을 갖는다. 이와 함께 중국 현지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 자동차 경량화 소재를 공급하고 있는 한화첨단소재 생산법인도 방문할 계획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