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SK, 금호타이어 인수 '입질'…채권단 '시큰둥'

  • 2017.12.15(금) 11:13

SK㈜, 7000억 들여 경영권 확보 의사 전달
채무유예·자금지원도 요청…채권단은 난색

SK그룹이 금호타이어를 인수하는 방안을 채권단에 제안했다.

 

 

15일 산업은행과 관련업계에 따르면 SK㈜는 금호타이어가 3자 배정 유상증자를 실시하면 여기에 7000억원을 투입해 금호타이어의 경영권을 인수하겠다는 의사를 채권단에 전달했다.

특히 금호타이어 정상화의 최대 장애물로 꼽혀온 중국 공장도 함께 사겠다고 제안했다.

SK㈜는 대신 금호타이어가 정상화될 때까지 채권단이 차입금의 만기를 연장해주고 신규로 자금을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금호타이어는 연내 만기가 돌아오는 1000억여원을 포함해 1년 내 갚아야 할 차입금이 1조4000억원에 달한다.

하지만 채권단 내에선 SK㈜의 제안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기류가 강하다. 2010년 이후 이미 3조9000억원에 달하는 자금을 금호타이어에 지원한 마당에 만기를 연장하는 것은 물론 추가 지원 부담까지 떠안는 게 달갑지 않아서다. 산업은행 관계자도 "공식제안이 아니었다. 검토 자체를 안했다"고 말했다.

SK㈜가 금호타이어 인수 의사를 전달한 것은 SK라는 브랜드와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하면 금호타이어를 정상화시킬 수 있다는 자신감 때문으로 풀이된다. SK네트웍스의 자동차 정비 사업인 스피트메이트와의 시너지 효과도 감안했을 것으로 보인다.

SK㈜는 아직 공식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한국거래소는 이날 오후 6시까지 금호타이어 인수설에 대한 조회공시 답변을 요구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