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LG화학, 여수공장 증설…"고부가 사업 집중육성"

  • 2017.12.26(화) 11:00

3000억 투자해 아크릴산 등 생산체제 구축
누적투자액 1조원 넘어…"차별화 성과낼것"

LG화학은 3000억원을 투자해 전남 여수공장을 증설한다고 26일 밝혔다. 회사측은 "아크릴산 계열 사업을 고부가 사업으로 집중 육성하기 위한 대규모 투자에 나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는 2019년 상반기 증설이 끝나면 여수공장은 섬유·도료·접착제 등으로 쓰이는 아크릴산 70만톤과 기저귀·여성용 위생용품 등에 사용하는 특수 고분자 소재인 고흡수성 수지(SAP) 50만톤의 생산체제를 갖추게 된다. 이를 통해 연간 3000억원이 넘는 매출 증대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회사측은 기대하고 있다.

이번 증설로 LG화학이 현재 진행중인 기초소재 분야 국내 투자규모는 1조원을 넘게 됐다. LG화학은 고부가제품 비중을 현재 4조원 규모에서 2020년까지 7조원 규모로 늘린다는 목표 아래 적극적인 투자에 나서고 있다.

지난해 충남 대산공장에 4000억원을 투입해 고무와 플라스틱의 성질을 모두 갖춘 합성수지인 엘라스토머 증설에 나선데 이어 전남 나주공장에는 2300억원을 들여 연구개발센터와 친환경 사업단지를 구축하는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이와 함께 고부가 사업 확대를 위한 기초원료 확보 차원에서 2870억원을 투자해 대산공장 납사분해공장도 증설하고 있다.

LG화학 기초소재사업본부장 손옥동 사장은 "이번 증설로 원료의 안정적 공급과 고부가제품인 SAP 매출의 확대가 기대된다"며 "고부가제품 중심으로 사업구조를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어떤 상황 속에서도 차별화된 성과를 창출하는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