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신년사]삼성전자 김기남 "자만 말고 초심 돌아가자"

  • 2018.01.02(화) 11:12

"IT산업, 새로운 도전 요구"
초일류 기술회사 등 목표제시

김기남 삼성전자 사장은 2일 "초심으로 돌아가 새롭게 변화하고 도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 김기남 삼성전자 사장은 2일 열린 시무식에서 "과거의 관행과 업무 방식을 과감히 탈피하고 새로운 마음가짐과 재정비된 조직을 바탕으로 질적인 도약을 이루자"고 말했다.


김 사장은 2일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권오현 회장, 윤부근 부회장, 신종균 부회장, 김현석 사장, 고동진 사장 등 사장단과 임직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시무식에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올해 세계 경제는 자국우선주의와 보호무역주의의 확산, 지정학적 리스크 등 불확실성이 더욱 커질 전망"이라며 "인공지능·자율주행·빅데이터 등 IT산업의 급격한 패러다임 변화는 새로운 도전을 요구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지난해 거둔 역대 최대의 실적에 자만하지 말고 초심을 유지할 것을 당부했다. 그러면서 ▲미래를 창조하는 초일류 기술 회사 ▲지속 성장 가능한 조직문화 ▲고객과 사회로부터 사랑받는 회사라는 3가지 목표를 제시했다.

이를 위한 실천방안으로는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기술 개발 문화의 정착 ▲4차 산업혁명시대를 주도할 기술력 확보 ▲ 유연하고 벽이 없는 조직문화 구축 ▲ 솔선수범과 배려로 초일류회사에 맞는 매너 함양 ▲ 국내외 산업 생태계와 상생을 통한 공동체 기여 등을 제안했다.

김 사장은 "새해에는 과거의 관행과 업무 방식을 과감히 탈피하고 새로운 마음가짐과 재정비된 조직을 바탕으로 질적인 도약을 이루자"면서 "이를 통해 고객과 사회에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초일류 회사로 거듭나자"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