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쉐보레, '2018년형 볼트 EV' 사전계약 시작

  • 2018.01.15(월) 13:52

1회 충전 383㎞ 주행..보조금 받으면 2천만원대

한국GM 쉐보레(Chevrolet)는 전기차 '볼트EV (Bolt EV) 2018년형'을 15일부터 전국 전시장에서 사전계약 방식으로 판매한다고 밝혔다.

 

▲ '볼트EV (Bolt EV)' 2018년형(사진: 쉐보레)

 

2018 볼트EV는 종전 단일 모델에 'LT'와 'LT 디럭스'를 더해 총 3개 세부모델로 판매된다. 가격은 보조금 혜택 전 기준 ▲ LT 4558만원 ▲ LT 디럭스 4658만원 ▲ 프리미어 4779만원으로 책정됐다.

 

이 전기차는 1회 충전으로 383㎞(복합 기준, 도심 411㎞·고속 349㎞)까지 달릴 수 있는 게 가장 큰 특징. 고강성 경량 차체에 60kWh 대용량 리튬-이온 배터리 시스템, 고성능 싱글 모터 전동 드라이브 유니트를 탑재했다. 최대출력은 204마력, 최대토크(회전력)는 36.7kg.m다.

 

배터리 패키지는 수평으로 하부 배치해 차체 안정감을 키우고 실내 공간도 넓게 뽑았다. 또 전기차에 특화한 전자식 정밀 기어시프트와 전자식 파워스티어링 시스템을 장착해 시속 100km까지 7초 이내에 닿을 수 있게 했다. 급속충전(80%)에는 1시간, 완전충전(100%)에는 9시간 45분 걸린다는 설명이다.

 

쉐보레는 2018 볼트EV 초기 도입 물량을 5000여대 수준으로 잡았다. 카허 카젬(Kaher Kazem) 한국GM 사장은 "작년 선보인 쉐보레 볼트EV가 종전 전기차가 가진 주행거리 제약을 뛰어넘어 판매물량이 일찍 소진된 만큼 본사와 협의해 도입 물량을 늘렸다"고 밝혔다.

  

보조금으로 차값을 댈 경우 소비자는 2000만원 후반대 자기부담으로 구매할 수 있다는 게 한국GM 예상이다. 작년 보조금은 고속 전기차 기준 국고 1400만원, 지자체 300만~1200만원(서울 550만원) 등이었다. 올해 보조금은 이달 중 공식 홈페이지 (www.ev.or.kr)에 공지될 예정이다.

 

볼트EV는 북미 생산공장 증산과 함께 판매량이 급격히 늘어 작년 4분기 '테슬라 모델S'를 제치고 미국 전기차 최대 판매기록을 세운 모델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