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時時骨骨]‘연봉킹’ 권오현, 스톡옵션 챙긴 돈 ‘155억’

  • 2018.01.17(수) 10:23

○…‘연봉킹’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 겸 종합기술원 회장이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으로 약 155억원의 차익을 챙겨 눈길.

 

▲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 겸 종합기술원 회장

 

권 회장은 2009년 2월 상장사 임원 보유주식 보고 제도 도입 당시 소유중이던 2470주를 신고한 이후 2009~2011년 4차례에 걸쳐 1만7334주를 추가 취득했는데…. 이 주식은 대부분 2000년, 2001년 부여받은 스톡옵션을 주식으로 전환한 것으로 주당 평균 행사가격 25만9000원에 취득금액은 45억원.

최근 삼성전자가 보고한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 주식 변동 신고서에 따르면 권 회장은 지난해 12월 말 800주를 비롯해 현재까지 1만9304주를 처분하고 500주만 남겨놓은 상황.

처분가격이 취득가의 4배인 주당 평균 100만원이 넘는 터라 권 회장이 2만주에 가까운 주식처분으로 챙긴 차익은 144억원. 여기에 현 주식시세가 250만원에 달하고 있어 잔여주식 평가차익(11억원)까지 포함하면 권 회장이 스톡옵션으로 155억원을 챙겼다는 계산. 

반면 스톡옵션 수익이 이처럼 어마무시하기는 하지만 권 회장의 연봉과 비교하면 한 해 벌이 수준.

권 회장이 전문경영인 중 압도적인 보수를 받고 있는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인데, 2015년 150억원, 2016년 67억원으로 ‘탑’ 자리를 차지한 데 이어 작년 상반기만 해도 140억원에 달해 3년연속 ‘연봉킹’ 자리를 예약해 둔 상황.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