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SK㈜, 쏘카 타고 말레이시아 누빈다

  • 2018.01.25(목) 18:09

글로벌 카셰어링 본격 시작
"새 협력모델로 가치창출"

SK㈜가 쏘카와 손을 잡고 글로벌 카셰어링 사업에 나섰다.

 

▲ '쏘카 말레이시아'가 지난 23일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에서 합작법인 출범식을 갖고 차량공유 서비스를 시작했다. 사진 왼쪽부터 유현석 주말레이시아 대사, 장동현 SK㈜ 대표, 낸시슈크리 총리실 장관, 조정열 쏘카 대표, 레온 풍(Leon Foong) 쏘카 말레이시아 대표.


SK㈜는 지난 2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합작법인 '쏘카 말레이시아' 출범식을 갖고 차량공유 서비스를 본격 시작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출범식에는 낸시 슈크리 말레이시아 총리실 장관, 유현석 주말레이시아 대사, 레온풍 쏘카말레이시아 대표, 장동현 SK㈜ 사장, 조정열 쏘카 대표 등이 참석해 한국형 카셰어링의 첫 글로벌 진출을 기념했다.

쏘카 말레이시아는 말레이시아에 240여대 차량과 100여개의 쏘카 존을 보유하는 등 현지 최대규모로 카셰어링 서비스를 시작한다. 레온풍 쏘카 말레이시아 대표는 "말레이시아는 서울처럼 도심 인구밀도가 높아 차량공유 수요가 많은데다 아직 선도업체가 없어 첫 해외 진출지로 적합하다"고 말했다.

2012년 국내 서비스를 시작한 쏘카는 현재 전국 3200여개의 쏘카존에서 8200여대의 쏘카 차량을 제공하고 있다. 2015년 SK㈜의 지분투자 이후 SK그룹이 보유한 정보통신기술과 차량 관련 서비스와 시너지를 통해 올해 회원수 340만명을 돌파하는 등 국내 1위 입지를 다지고 있다.

SK㈜ 관계자는 "카셰어링은 환경오염 등 차량소유로 발생하는 많은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착한 투자이며 글로벌 공유트렌드에도 부합하는 유망 투자영역"이라며 "카셰어링 영역에서 새로운 글로벌 협력모델을 만들어 사회적 가치 창출을 선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