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포토]'비자금 의혹' 이중근 부영 회장, 결국 검찰 출석

  • 2018.01.31(수) 10:23

▲ 회삿돈을 빼돌려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하고 세금을 탈루한 혐의 등을 받는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조사를 받기 위해 31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회삿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하고 세금을 탈루한 혐의 등을 받는 이중근(77) 부영그룹 회장이 31일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다.

 

이 회장은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에 이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된 두 번째 대기업 총수다.


이 회장은 검찰청 도착 직후 임대아파트 분양 전환 과정에서 분양가를 높였다는 불법 분양 의혹과 관련해 취재진에게 "법대로 했다"고 짧게 밝혔다.


이어 비자금 조성 및 아파트 부실시공 의혹과 관련해서도 "성실하게 (검찰에서) 답변할 것"이라고 말했고, 해외 법인을 이용한 비자금 조성 의혹이 있다는 지적에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