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어닝 2017]대한항공 조원태 데뷔 원년…아쉽다, 1조

  • 2018.02.08(목) 18:52

영업이익 9398억원..이익률 7.8%로 하락
연결재무제표 대신 별도재무제표로 '슬쩍'

국적 1위 대형항공사 대한항공이 재작년보다 부진한 영업실적을 냈다. 매출이 소폭 늘었지만 영업비용이 이보다 더 크게 늘어 2년 연속 영업이익 1조원을 달성하는데 실패했다.

 

 

대한항공은 작년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9398억원, 매출은 12조922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8일 밝혔다. 매출은 재작년보다 3.1%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16.2% 감소한 규모다.

 

영업이익률은 재작년 9.6%서 7.8%로 낮아지며 한해 걸러 다시 8%선 아래로 밀렸다. 작년 1월 취임한 조양호 한진 회장 장남인 조원태 대표이사 사장의 첫해 데뷔전 경영 성적으로는 아쉽다는 평가다.

 

이를 의식한 듯 대한항공은 늘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내놓던 실적을 대한항공 본체만 따진 '별도재무제표' 위주로 발표했다. 별도 기준 영업이익은 9562억원, 영업이익률은 8.1%로 연결 기준보다 다소 낫다.

 

연결 기준 작년 순이익은 8019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재작년 5568억원원 순손실에서 흑자로 전환한 것이다. 별도 기준 순이익은 9079억원. 순이익 흑자 전환은 환율 변동으로 인해 부채에서 장부상 외화환산차익이 발생한 게 배경이다.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4분기만 떼내 보면 영업이익은 2200억원, 매출은 3조1071억원이었다. 영업이익률은 7.1%다. 전년 동기 대비로 영업이익은 23.4%, 매출은 6.1% 늘린 실적이다. 영업이익률도 7.1%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포인트 높였다.

 

연간 실적이 전년대비 부진했던 건 항공여객 최성수기 3분기(7~9월) 실적 악화 탓이 크다. 중국과의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이 여객 실적 악화로 이어졌고 국제 유가가 상승한 부담도 있었다. 재작년 3분기 영업이익은 4600억원, 영업익익률은 14.8%에 달했지만 작년엔 각각 3555억원, 11.1%에 그쳤다.

 

 

작년 여객수송량(RPK, Revenue Passenger Kilometer)은 전년보다 2.6% 성장했다. 4분기 경우 전년동기 대비 ▲동남아 10% ▲유럽 8% ▲대양주 4% ▲미주 4% 등 RPK가 증가했으나, 사드와 북핵 영향으로 중국과 일본 노선은 실적이 감소했다.

 

화물은 4분기 반도체 관련 물량, 전자상거래 등의 수요 증가로 전년대비 ▲대양주 32% ▲일본 17% ▲미주 3% ▲유럽 3% ▲동남아 2% 등 전 노선에서 수송실적(FTK, Freight Ton Kilometer)이 증가했다.

 

올해는 여객 화물 모두 작년보다 나아질 것이란 게 대한항공 기대다. 여객 부문은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T2) 개항, 평창동계올림픽, 델타항공과의 태평양 노선 조인트벤처(JV) 가시화 등이 호재가 될 전망이다. 화물도 정보기술(IT) 화물 증가로 수익성이 확대될 것이란 예상이다.

 

한편 대한항공은 실적과 함께 1주당 보통주 250원, 우선주 300원의 현금 배당 계획을 발표했다. 대한항공 배당은 2011년 이후 7년만에 처음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