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기아차, 전기차 '니로 EV' 사전예약 판매

  • 2018.02.25(일) 14:46

한번 충전해 최대 380㎞ 주행

기아자동차는 올 7월 출시 예정인 전기차 '니로 EV'를 오는 26일부터 전국 영업점에서 사전예약 판매한다고 25일 밝혔다.

 

▲ 니로 EV 사전 판매(사진 속 차량은 니로 하이브리드, 사진: 기아차)

 

니로 EV는 1회 충전 최대 주행거리가 긴 64kWh 배터리 탑재 'LE(Long & Excellent) 모델'과 실용성에 집중한 39.2kWh 배터리 'ME(Mid & Efficient) 모델' 등 두 종류로 선보인다. 1회 충전시 자체 측정 기준 LE 모델은 380Km 이상, ME 모델은 240Km 이상 달린다는 설명이다.

 

이 차에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운전자 주의 경고(DAW) ▲후측방 충돌 경고(BCW)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등 주행 안전성을 높이는 사양이 적용된다.

  

니로 EV는 ▲전장 4375mm ▲전폭 1805mm ▲전고 1560mm ▲축거 2700mm로 기존 니로보다 전장이 20mm, 전고가 15mm 크다. 최대 출력 150kW(약 204마력) 전용 모터가 달린다. 보조금 받기 전 차량 가격은 LE는 4650만원 초과, ME는 4350만원 초과로 책정될 예정이다.

  

기아차 전기차 모델 중 '쏘울 EV'의 경우 차값이 4280만원으로 기본형에 한해 받는 5년 연료비 지원(350만원)과 공모를 통한 보조금 혜택 합산시 1786만~2786만원 수준으로 구입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