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포토]한국GM 노조 '우중 투쟁'

  • 2018.02.28(수) 19:26

▲ 금속노조 한국GM지부 노조원들이 28일 서울 세종로소공원에서 열린 '한국GM 총고용보장! 구조조정 저지! 30만 일자리지키기 금속노조 결의대회'에서 구조조정 중단과 고용보장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한국GM 노사가 28일 인천 부평공장에서 임금 및 단체협약 본교섭을 재개했지만 양 측 입장차만 재확인했다. 노조는 교섭 결렬 후 서울 광화문에 모여 빗속에서도 가두 집회를 벌였다. 

 

이날 한국GM 사측은 임금 동결, 성과급 지급 불가, 승진 유보 등을 담은 임단협 교섭안을 내놨다. 여기엔 명절 복지포인트 지급 삭제, 통근버스 운행 노선 및 이용료 조정, 학자금 지급 제한(최대 2자녀), 중식 유상 제공 등 복리후생을 축소하는 내용도 담았다.

 

반면 노조는 군산공장 폐쇄 발표와 이어 촉발된 인천 부평, 경남 창원 철수 우려 등 고용 불안이 먼저 해소돼야 한다는 입장을 냈다. 또 경영부실의 배경에 대해 사측을 추궁하며 본사 파견 외국인 임직원(ISP)의 임금 및 복지 내역을 공개할 것과 한국GM이 본사에 신차 연구개발 비용을 지불하면서 신차를 생산하지 못하게 된 경위 등을 밝히라며 주장했다.


한국GM 노조의 상위단체인 전국금속노동조합은 이날 한국GM 실사에 금속노조 추천 전문가가 참여토록 해야한다는 등의 내용을 포함한 요구서안을 청와대에 제출키로 했다. 이날 한국GM 노조는 청와대 사랑채 앞까지 행진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