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금호타이어, 파국은 피했다

  • 2018.02.28(수) 19:26

채권단 입장 선회…3월말까지 채무상환 유예
노사 자구안 수위에 법정관리 여부 갈릴듯

채권단과 노조가 정면충돌한 금호타이어가 당장 법원의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는 피했다.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채무 상환 유예 결정을 한 달 미루기로 하면서다. 눈앞의 파국은 면했지만 사태를 수습한 것은 아니다. 오는 3월말 금호타이어의 운명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 금호타이어 대리점.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28일 업계에 따르면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실무자 회의를 열고 금호타이어 채무 상환 유예를 3월말까지 미루기로 결정했다.

 

지난달 채권단은 채무재조정안을 결의하는 조건으로 이달 26일까지 경영정상화 계획 이행 약정서를 맺을 것을 금호타이어에 요구했다. 노사가 자구안에 합의하지 않으면 채무재조정안은 효력이 상실되는 조건도 붙었다. 이 경우 채권단은 금호타이어에 대한 법정관리 신청을 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도 전날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자구안이 전재되지 않는 회생은 불가능하다"며 "노조가 동의하지 않으면 회생시킬 방법이 없다. 법원의 절차가 포함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하지만 이날 채권단이 채무 상환 유예 결정을 한 달 미루면서 파국은 피하게 됐다. 한 달 뒤까지 법정관리나 채권단 기업재무구조 개선작업(워크아웃) 같은 극단적인 상황을 맞지는 않는다는 의미다.

 

채무재조정 방안은 ▲연말까지 원금 상환 유예 ▲담보채권 연 4%, 무담보채권 연 2.5%로 금리 인하 ▲당좌대월 한도 최대 2000억원 설정 등이 골자다. 채권단이 이 방안 시행의 전제조건으로 건 자구안 이행약정을 담은 노사동의서 역시 한 달의 시간을 벌게 된 셈이다.

 

금호타이어 노조는 해외 매각에 큰 반감을 보이며 매각시 노조와 '합의'할 것을 요구하며 이번 자구안 동의도 거부해왔다.

 

애초 노조는 산업은행과 채권단이 추진하는 중국 더블스타 등으로의 해외 매각 추진을 중단할 것을 요구해왔다. 해외 매각이 이뤄질 경우 고용승계가 어려워질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해서다.

 

금호타이어 노사는 이날 오후 2시께부터 광주 금호타이어 본사에서 자구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 중이지만 결론이 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으로 한 달. 채권단이 수용할 만한 자구안과 노사 이행약정에 따라 금호타이어 사태는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것이란 관측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