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SK이노베이션, 헝가리 배터리 공장 '첫삽'

  • 2018.03.08(목) 22:00

연 7.5GWh 규모 배터리공장 기공식
3세대 배터리 내세워 유럽시장 공략

SK이노베이션은 8일(현지시간) 헝가리 코마롬에서 전기차 배터리 생산공장 기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 SK이노베이션이 총 8402억원을 투자해 헝가리 코마롬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짓는다. 본격적인 배터리 양산시점은 2020년 초로 잡고 있다. 사진은 헝가리 배터리 공장 조감도.


이 공장은 SK이노베이션의 유럽 첫 단독공장이다. 2019년 하반기 준공해 2020년 초부터 전기차 배터리 양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생산규모는 연 7.5GWh로 충청남도 서산 배터리 공장(연 3.9GWh)의 약 2배에 달한다.

SK이노베이션은 유럽 완성차 업체와 체결한 장기 공급 계약을 기반으로 헝가리의 수도 부다페스트에서 북서쪽으로 약 110㎞ 떨어진 코마롬 현지에 축구장 60개가 들어설 수 있는 43만㎡(약 13만평)의 부지를 확보했다.

SK이노베이션은 건설비와 운전자본 등으로 2022년까지 총 8402억원을 출자 형태로 투자할 계획이다.

이날 기공식에는 시야르토 피테르 헝가리 외교부장관과 최규식 주(駐)헝가리대사 등 양국 정부 인사와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윤예선 배터리사업 대표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최 수석부회장은 축사를 통해 "10여년 전 전기차 배터리 사업을 처음 기획한 이후 그간 기울인 노력들이 유럽 공장 건설로 결실을 맺고 있다"며 "머지않아 전세계 전기차에 SK배터리를 공급하게 되는 날이 오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헝가리 공장은 1회 충전시 주행거리가 500㎞에 이르는 3세대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할 예정이다. 현재 쓰이는 주행거리 약 300㎞의 2세대 배터리보다 진일보한 제품이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이번 기공식은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신뢰를 키울 수 있어 사업확장에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반드시 성공시켜 기업가치를 더욱 높이겠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