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SK하이닉스, 선임사외이사 도입

  • 2018.03.29(목) 17:09

사외이사 소집 등 좌장 역할
이사회 내 '지속경영위원회' 신설

SK하이닉스가 사외이사의 좌장격인 선임사외이사를 두는 제도를 도입한다. 이사회를 강화해 경영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조치다.

 


SK하이닉스는 29일 선임사외이사제를 도입하기로 하고 초대 선임사외이사에 최종원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최 교수는 지난 2014년부터 SK하이닉스 사외이사로 활동해왔다.

선임사외이사는 사외이사만 따로 모이는 사외이사회를 소집하고 주재한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사외이사들만의 자유로운 토론이 이뤄지는 만큼 외부의 다양한 의견이 광범위하게 수렴돼 반영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선임사외이사는 경영진을 상대로 사외이사회에서 회사현안을 보고하라고 요구할 권한을 갖는다. 경영진에 대한 감시 기능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의도다.

선임사외이사에게는 이사회 운영에 대한 평가권이 주어진다. 임기도 1년 단위가 아닌 사외이사로서 재임기간과 동일하게 맞추기로 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직무 수행의 연속성과 독립성을 보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SK하이닉스는 이사회 안에 사외이사 2명과 사내이사 1명으로 구성된 지속경영위원회를 신설했다. 이 위원회는 회사의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사회적 가치 측정 결과, 안전·보건·환경 등 사회적 이슈에 대한 심의를 진행한다.

지속경영위원회에는 송호근 서울대 교수와 조현재 광주대 초빙교수가 사외이사 자격으로 참여하고 사내이사로는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업총괄 사장이 포함됐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