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상선 유창근 연임 확정

  • 2018.03.30(금) 10:53

주주총회서 재선임..임기 3년 연장
임원 퇴직금·이사 보수한도 감축안도 의결

현대상선은 30일 서울 종로구 현대빌딩에서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유창근 대표이사 사장의 재선임안이 가결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유 사장의 임기는 3년 연장됐다.

 

▲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이 30일 서울 종로구 현대빌딩에서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의사를 진행하고 있다.(사진: 현대상선)

 

유 사장은 2012년부터 2014년까지 현대그룹 체제에서 현대상선 대표이사를 지냈고, 2016년 이후 다시 채권단 선임으로 사장에 올라 있다.

 

유 사장은 이날 주총 인사말을 통해 "초대형 친환경 컨테이너선을 발주해 2020년 친환경 메가 스마트 컨테이너 선단을 꾸리면 비용 등 모든 면에서 최고의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며 "유일 국적선사로서 사명감을 갖고 향후 세계 최고 해운사로 발돋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현대상선 주총에서는 이사 선임안 외에 재무제표 승인, 이사 보수한도 승인, 임원퇴직금 지급규정 변경의 건이 다뤄졌다.

 

임원 퇴직금 지급 규정은 재임 기간에 따라 퇴직금 지급 비율을 사장 4배, 전무와 부사장 3배, 상무와 상무보 2.5배로 적용하던 것을 일괄적으로 2배수로 낮췄다. 총 7명의 사내·외이사 보수한도도 기존 25억원에서 20억원으로 20% 축소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유창근 사장의 경우 퇴직금이 절반으로 줄어든 셈"이라며 "고통분담을 통해 회사를 정상 궤도로 올려놓겠다는 의지를 담은 조치"라고 설명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