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차, 사회적 일자리 5년간 3000개 만든다

  • 2018.04.19(목) 12:02

2022년까지 총 340억 투자
사회적기업, 지자체와 협업


현대차그룹이 향후 5년간 청년, 경력 단절 여성(경단녀), 신중년을 대상으로 사회적 일자리 3000개를 만든다.

현대차그룹은 19일 사회적 일자리 창출을 위해 오는 2022년까지 총 34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세부 실행계획으로는 ▲사회적기업 성장 단계별 지원 ▲일자리 창출형 사회적기업 육성 ▲재취업 일자리 창출 모델 구축 ▲소상공인 창업 지원이다. 

청년층에서 총 1600개의 신규 일자리가 만들어진다. 이 중 1250명의 신규고용이 연 매출 30억원 이내 성장기 사회적기업을 통해 이뤄진다.  나머지 350명은 사회적 기업과 그룹 계열사 간 협업 사업을 통해 고용된다.

 

현대차에서는 현대차 정몽구재단과 연계해 H-온드림 사회적기업 창업오디션 등을 통해 사회적 기업을 대상으로 엑셀러레이팅 지원, 우수 사회적기업의 사내 온라인 임직원 복지몰에 사회적기업 전용관 설치 등을 지원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하면서 사회적 기업의 매출 증대 및 고용 창출에도 기여하는 사회적 경제 활성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단녀를 위해서는 300개의 일자리를 새롭게 만든다.  사회적기업 ‘안심생활’과 함께 신뢰할 수 있는 가사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안심홈헬퍼’, 치매노인, 장애인 등의 재활과 정신적 치유를 위한 체험 시설인 ‘안심치유농장’ 등 신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5060세대 전후의 신중년 일자리 창출에도 나선다. 올해 신규 사업으로 정부, 지자체 및 사회적기업과 일자리 창출 협력 플랫폼을 구축해 5년간 일자리 500개를 마련할 계획이다.

 

또 조기 은퇴한 신중년들이 재취업 및 창업을 통해 새로운 인생 설계를 할 수 있도록 취업(창업) 준비를 위한 맞춤형 교육과 멘토링 등을 체계적으로 지원한다.

이밖에 생계형 차량 지원 사회공헌 사업인 ‘기프트카 캠페인’을 통해 사회 취약계층을 중점 발굴한다. 250대의 차량으로 소상공인 창업자를 지원하는 등 600개의 일자리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