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포토]'갑질경영에 물세례'…대한항공 경영진 규탄

  • 2018.04.25(수) 14:26

▲ 25일 오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앞에서 열린 정의당의 정당 연설회에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 등 참석자들이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갑질에 대해 항의하며 '물 뿌리기'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땅콩회항' 사건으로 대한항공 본사로 부터 부당한 인사조치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이 대한항공의 갑질경영에 일침을 가했다.

 

25일 오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앞에서 열린 정의당의 정당 연설회에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 등 참석자들이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갑질에 대해 항의하며 '물 뿌리기' 퍼포먼스를 하며 갑질경영을 규탄했다.

 

이 자리에서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은 연설회장 뒤에서 이를 감시하던 대한항공 임직원을 향해 "감시하지 말고 나와서 이야기 하세요"라며 소리치며 부당함을 강조하기도 했다.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