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구본무 LG 회장 별세…향년 73세

  • 2018.05.20(일) 11:43

1년간 투병후 "연명 않겠다" 평화롭게 영면
소탈했던 삶 그대로 장례식 비공개 가족장

대한민국 경제계의 '큰 별'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20일 별세했다. 향년 73세.

 

▲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20일 오전 숙환으로 별세했다.

 

구 회장은 1년간 투병을 하는 가운데 연명치료는 하지 않겠다는 평소 뜻에 따라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이날 20일 오전 9시52분 평화롭게 영면에 들었다고 LG그룹이 밝혔다.

장례는 고인의 유지와 유족들의 뜻에 따라 가족장으로 치르며 외부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LG그룹 관계자는 "가족 외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하기로 했으며, 애도의 뜻은 마음으로 전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유족측이 밝혔다"고 말했다.

 

조용한 장례식은 평소 과한 의전과 격식을 꺼리고 소탈한 생활을 원했던 구 회장의 삶의 궤적을 담고 있다. 생전 허례허식을 피하고 검소한 생활을 했던 구 부회장이 장례도 조용하고 간소하게 치러달라고 주문했다는 전언이다.

 

구 회장의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지만 발인 등 구체적인 장례 일정은 공개하지 않았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영식 씨와 아들 구광모 LG전자 상무, 구연경, 구연수씨 등 1남 2녀가 있다.

 

구 회장은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의 장남으로 경상남도 진주에서 태어났다. LG그룹 창업주인 고(故) 구인회 회장의 손자다. 1975년 LG화학 심사과 과장으로 그룹에 첫발을 들였고, 1989년 그룹 부회장에 이어 1995년 LG그룹 회장에 취임했다.

그는 그룹명을 '럭키금성'에서 'LG'로 바꾸는 등 LG그룹을 글로벌 기업으로 이끄는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 전자·화학·통신서비스 등 3대 핵심 사업군을 뚝심있게 육성했다. 자동차부품과 차세대 디스플레이, 에너지와 바이오 등 미래먹거리도 발굴했다.

그 결과 구 회장 취임 당시 30조원이던 그룹 매출은 GS와 LS 등을 계열분리하고도 지난해말 160조원으로 5배 이상 성장했다. 이 가운데 해외매출은 10조원에서 110조원대로 10배 이상 뛰었다.

지배구조에서도 모범사례를 남겼다. LG그룹은 IMF 외환위기 이후 거미줄처럼 얽힌 순환출자를 끊고 국내 대기업 처음으로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했다. 뒤이어 동업관계였던 GS그룹 허 씨 일가와 계열분리를 잡음없이 마무리하는 등 재계에서 보기 드문 선례를 남겼다.

구 회장은 지난해 수술로 쇠약해진 몸에도 서울 강서구 마곡산업단지에 자리잡은 'LG사인언스파크' 공사현장을 둘러보는 등 연구개발과 인재확보에 강한 애착을 보였다. 또한 LG복지재단을 통해 'LG의인상'을 제정해 우리 사회에 큰 울림을 줬다.

구 회장 이후 LG그룹의 경영권은 장자인 구광모 LG전자 상무가 물려받게 된다. ㈜LG는 지난 17일 이사회를 열고 구 상무를 사내 등기임원으로 선임키로 하고, 다음달 임시주주총회를 소집해 이를 확정할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