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한화큐셀, 美 태양광모듈 공장…세이프가드 돌파 전략

  • 2018.05.30(수) 15:19

1.6GW 생산공장 건설 MOU…현지 최대 규모
세계 2대 시장 공략 고삐…"세이프가드 넘자"

한화큐셀이 미국 현지에 최대 규모의 태양광모듈 생산공장을 짓는다. 미국의 긴급수입제한조치(세이프가드) 위기를 현지화로 돌파하기 위한 전략이다. 

▲ 한화큐셀코리아 충북 음성 모듈공장. (사진: 한화큐셀코리아)


한화큐셀코리아는 지난 29일 미국 조지아주 휘트필드카운티와 태양광 모듈 공장을 짓는 다자간 양해각서(이하 MOU)를 체결했다. 이 공장은 미국 내에선 최대인 1.6GW(약 250만명이 사용할 수 있는 가정용 전기량) 태양광 모듈을 생산한다.

 

올해 착공해 내년 상업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구체적인 투자금액은 미국 시장과 제품 전략을 추가 검토해 확정할 계획이다. 미국 주 정부와 카운티는 부지 무상 제공, 재산세 감면 및 법인세 혜택 등 총 3000만달러(330억원) 이상의 혜택을 주기로 했다.
 
미국은 중국에 이어 전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태양광시장이다. 한화큐셀은 미국에서 태양광모듈 분야에서 2016년과 2017년 모두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지난 2월 미국통상대표부가 태양광 셀과 모듈에 최대 30%의 관세를 부과하는 세이프가드를 발동함에 따라 사업환경이 악화됐다. 미국 공장에서 모듈을 직접 생산하면 세이프가드를 피할 수 있다.
 
한화큐셀 관계자는 "미국 태양광 시장 규모는 세계 2위다. 한화큐셀 매출의 30~40%를 책임지는 곳"이라며 "세이프가드는 물론 중장기 사업전략까지 고려해 공장 건설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향후 한화큐셀은 이번 미국 공장을 바탕으로 시장에서 선두 지위를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주력 시장인 유럽, 일본 시장에 판매망을 확대하고 중남미, 중동 등 신규 시장을 적극 공략할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