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삼성·애플, 징글징글한 7년 법적공방 마침표

  • 2018.06.28(목) 15:45

양사 합의로 종결…합의조건 비공개

삼성전자와 애플이 7년간 끌어온 법적 다툼을 끝내기로 했다.

 

 

미국 캘리포니아 북부지역법원의 루시 고 판사는 27일(현지시간) 삼성전자와 애플간의 특허 분쟁이 합의로 종결됐다고 선언했다. 다만 구체적인 합의조건은 공개하지 않았다.

애플은 지난 2011년 삼성의 스마트폰이 아이폰의 둥근 모서리, 액정화면 테두리, 애플레이케이션 배열 등 특허를 침해했다는 이유로 10억달러의 배상금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당초 미국법원은 삼성전자가 애플의 디자인 특허를 침해했다고 판결했으나 배상금 산정에 문제가 있다는 삼성전자의 주장을 받아들여 대법원은 원심을 파기환송했다.

이후 배상금을 다시 산정하기 위한 재판에서 지난달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연방지방법원 배심원단은 삼성전자에 5억3900만달러(약 6037억원)를 배상하라고 평결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2015년 애플에 배상금 5억4800만달러를 우선 지급한 바 있다. 이중 디자인 특허 침해 배상금은 약 3억9000만달러로, 배심원단 판결을 따르게 되면 삼성전자는 당초 지급액보다 1억4000만달러를 더 물어줘야할 처지였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양사가 합의해 소 취하를 한 것"이라며 "자세한 내용은 공개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