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전영현 삼성SDI 사장 "4차 산업혁명은 더 큰 성장 기회"

  • 2018.07.01(일) 10:30

"모든 사물에 동력 필요해져"
창립 48주년 기념식서 강조

전영현 삼성SDI 사장이 4차 산업혁명 시대 속에서 배터리 사업의 성장 기회를 준비하자고 강조했다.

 

▲ 지난달 29일 삼성SDI 기흥사업장에서 열린 창립 48주년 기념식에서 전영현 사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전 사장은 지난달 29일 경기도 용인시 기흥사업장에서 열린 창립 48주년 기념식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는 더 큰 성장의 기회"라며 '초연결(hyper-connectivity)'을 특징으로 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배터리의 중요성이 한층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모든 사물, 사람, 공간이 네트워크로 연결된다는 것은 곧 모든 사물에 동력원이 필요하다는 의미이며 이는 배터리 산업의 성장 기회가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전 사장은 급성장하는 배터리 산업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차별화된 기술력 ▲역량있는 인재 육성 ▲혁신적인 조직문화 구축을 실천 과제로 제시했다.

그는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차별화된 기술력을 확보한 기업만이 살아 남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장을 리딩할 수 있는 전문성을 갖추고 강한 실행력을 갖추자고 당부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임직원 250여명이 참석했다. 삼성SDI는 1970년 진공관을 생산하는 기업으로 출발했으며 현재는 모바일 디스플레이 등 전자재료와 각종 배터리를 생산하는 기업으로 탈바꿈했다.

한편 삼성SDI는 창립 48주년을 맞아 '세상에 가치를 더하는 기업'을 슬로건으로 지난달 중순부터 임직원이 참여하는 자원봉사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전 사장은 "지속가능한 성장은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신뢰를 얻고 함께 만족하는 생태계 속에서만 존재한다"며 "사회를 향한 소통의 창을 넓히고 조화로운 성장을 추구해 가자"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